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방역당국 "국내 코로나 '집단면역' 일찍 나타날 것…11월 충분히 가능"

최종수정 2021.05.08 02:35 기사입력 2021.05.08 02:35

댓글쓰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우리나라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파력이 크지 않아 '집단면역' 달성 목표 시기인 11월 이전부터 코로나19 방어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은 7일 브리핑에서 "우리나라의 코로나19 '감염 재생산지수'는 현재 1.0에 약간 못 미치는 수준"이라며 "이 지수가 낮으면 집단면역도가 설령 낮아도 백신의 효과가 일찍 그리고 크게 나타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감염 재생산지수란 1명의 확진자가 다른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지표다. 이 지수가 1 미만이면 '유행 억제', 1 이상이면 '유행 확산'을 의미한다.


권 부본부장은 "우리가 목표로 하는 오는 11월 집단면역 형성은 충분히 가능하고 반드시 달성할 것"이라며 "심지어 11월 이전부터 지역사회에 방어 효과가 뚜렷하게 나타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집단면역 조기 달성의 조건으로 지속적인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과 높은 접종률·접종 속도, 접종 과정에서의 적극적 소통과 투명성을 언급했다.

'집단면역의 조건'에 대해, 국민 3분의1이 면역을 형성하면 감염 재생산지수 1.5 이하에서 코로나19 유행을 잠재울 수 있다는 설명이다.


권 본부장은 "마스크나 거리두기가 없는 상태에서 코로나19 재생산지수는 2.2∼3.3 정도이고, 중간값 2.8 상태에서 유행을 잠재우려면 63∼64%의 집단면역도가 필요하다"면서 "국민의 70% 이상이 접종하고 63∼64%가 항체를 형성하면 집단면역이 가능하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현재 국내에서는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노력 덕분에 재생산지수가 1을 약간 넘는 수준으로 억제되고 있다"면서 "지수가 올라가 1.5가 되더라도 국민의 3분의 1이 백신으로 면역을 형성하면 유행을 잠재울 수가 있다"고 했다.


권 부본부장은 상시적 백신 접종 가능성도 거론했다. 그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지역과 나라를 옮겨 다니며 주기적으로 유행할 가능성이 높다"면서 "독감 때문에 전 세계가 매년 예방접종을 하듯 코로나19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의 대응이 이뤄질 것"이라고 전했다.


김봉주 기자 patriotbo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이경실 "조영남 세상에 없을 날만 기다린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