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G7, "북한 비핵화 협상 관여 촉구, 미 대북정책 지지"

최종수정 2021.05.06 06:29 기사입력 2021.05.06 06: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이 5일(현지시간) 미국의 대북정책에 지지 의사를 밝히면서 북한에는 대화에 나서라고 압박했다.


6일 외교부에 따르면 G7 외교·개발장관들은 4∼5일 영국 런던에서 회의를 한 뒤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7개국 장관들은 미국의 북핵 억지 노력을 계속하려고 준비된 것을 환영하고 지지를 보내겠다면서 새 대북정책에 동의했다.


이들은 공동성명에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으로 북한의 모든 불법 대량파괴무기(WMD)와 탄도미사일을 폐기하는 목표를 유지한다고 말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UNSC) 제재를 완전히 이행하도록 함께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한반도 긴장이 평화롭게 해결되는 것을 지지하고 북한에 남북대화 재개를 촉구했다.

G7 외교·개발장관들은 북한에 조기에 핵확산금지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 세이프가드에 복귀하고 화학무기금지협약(CWC)에 가입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금융 범죄와 민감한 산업 공격을 포함한 악성 사이버 활동이 확대된다는 보고에 우려를 표하며 북한의 불법 프로그램에 자금을 대는 사이버 활동을 제어하기 위해 국제적 조직화 확대를 요구했다.


G7 외교·개발장관들은 일부 국가들이 안보리 제재를 이행하지 않는다는 긴급한 우려에 주목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북한 내 인권 문제에 관해서는 심각하게 우려한다고 말했다. 북한에 인권 관련 유엔 기구들과 협조할 것을 촉구하고 납치 문제를 즉시 해결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북한 국경 폐쇄에 따라 취약 집단의 적절한 영양, 물, 의료시설 등에 접근을 포함한 복지에 깊이 우려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인도주의 지원은 안보리 결의와 인도주의 원칙에 맞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북한에 국제 인도주의 단체 접근을 가능케 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G7 외교·개발장관들은 이번 회의 중 북한을 주제로 한 실무 환영 만찬을 하기도 했다. 이 자리에는 G7 회원국만 참석해서 초청국인 한국은 빠졌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신정환 "아파트 3~4채+빌딩…좀 살았다"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