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양, 해창만 수상태양광 EPC 수주…1642억원 규모

최종수정 2021.04.23 10:50 기사입력 2021.04.23 10:50

댓글쓰기

98MW급 수상태양광 설계·조달·시공 등 EPC업무 수행

해창만 수상태양광 발전소 조감도

해창만 수상태양광 발전소 조감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류태민 기자] 한양이 고흥신에너지가 발주한 98㎿ 규모의 ‘해창만 수상태양광 EPC 사업’을 수주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전남 고흥군 포두면 해창만 일원 약 약 79만2000㎡ 부지에 1단계 48.5㎿, 2단계 49.5㎿ 등 총 98㎿급 수상태양광 발전소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한양은 이사업의 설계와 자재조달, 시공 등 EPC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달 착공에 들어가 내년 10월 준공할 계획이다.

총 도급액은 약 1642억원이며, 그 중 한양의 도급액은 약 60%에 해당하는 982억원이다.


한양은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서 선도적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해 국내 최대 규모인 98㎿급 발전설비와 세계 최대 용량인 306㎿h의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갖춘 육상 태양광발전소 ‘솔라시도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해 운영중이다. 또 한국농어촌공사의 73㎿급 수상태양광발전사업, 63㎿급 고흥만 수상태양광 EPC 사업을 추진하는 등 육상·수상 태양광·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개발 및 EPC’ 사업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양 관계자는 “올해도 고흥만 수상태양광 EPC사업과 이번 해창만 수상태양광 EPC사업까지 대형 태양광 사업 수주에 잇따라 성공하며, 에너지사업 분야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주력사업인 주택사업과 함께 사업다각화를 통한 회사의 중장기 성장기반을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류태민 기자 right@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