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구 낙성대공원 전통혼례 기본 경비 130만원 '인기'↑

최종수정 2021.04.20 15:52 기사입력 2021.04.20 15:52

댓글쓰기

코로나19로 일시 중단되었던 전통야외소극장 전통혼례식 재개

아름다운 신랑 신부

아름다운 신랑 신부

썝蹂몃낫湲 븘씠肄

전통혼례 풍물놀이

전통혼례 풍물놀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낙성대공원 내에 있는 ‘관악구 전통야외소극장(낙성대로3길 45)’에서 진행되는 전통혼례식을 이달부터 재개했다고 밝혔다.


관악문화원이 운영하는 ‘전통혼례식’은 2014년부터 총 550여 쌍이 혼례를 치르며 특별한 결혼식을 꿈꾸는 신랑·신부들에게 큰 호응을 받아왔다.

그 간 코로나19와 추운 날씨로 인해 일시 중단됐으나 봄을 맞아 재정비 후 운영을 재개하게 된 것이다.


관악산과 강감찬 장군의 좋은 기운을 받은 낙성대공원에 위치한 전통야외소극장에서 아름다운 나무와 꽃이 어우러지고 흥겨운 풍물소리와 함께 전통혼례가 치러지게 된다.


전통혼례는 전문교육을 받은 집례와 집사가 전안례, 교배례, 합근례, 폐백 등 순으로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혼례를 진행, 마당은 혼례식장, 본채 한옥은 폐백실과 신부대기실이 된다.

초례청 차림 및 혼례진행 등 기본비용은 130만 원이며, 축하공연 및 미용, 폐백, 음식 등은 선택사항이다.


전통혼례에 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이나 예약은 관악문화예절원 홈페이지 또는 담당자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박준희 구청장은 “혼인은 인륜지 대사요, 만복의 근원이라는 말처럼 예로부터 우리의 전통혼례는 사회공동체 일원으로서 첫걸음을 내딛는 인륜의 출발점으로 여겼다”며 “우리 옛 멋이 가득한 전통혼례식이 결혼 당사자와 하객 모두에게 뜻 깊은 추억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