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학개미 사랑은 역시 테슬라…1분기 해외주식 결제액 144조 '신기록'

최종수정 2021.04.14 14:14 기사입력 2021.04.14 14:14

댓글쓰기

서학개미 사랑은 역시 테슬라…1분기 해외주식 결제액 144조 '신기록'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올해 1분기 한국예탁결제원을 통한 해외주식 결제금액(매수+매도금액)이 1285억1000만달러(약 144조1000억원)로 직전 분기(654억달러) 대비 96.5%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11년 이후 분기 기준 최대 규모로 신기록이다.


14일 예탁원에 따르면 시장별로 보면 미국 주식 결제금액이 1천198억9천만달러(134조4천억원)로 전 분기보다 98.7% 증가했다. 이는 전체 해외주식 결제 규모의 93.3%를 차지하는 규모다.

종목별로는 테슬라(118억7천만달러), 게임스톱(52억달러), 애플(38억6천만달러), 스팩(SPAC) 기업 처칠캐피탈(25억7천만달러), 빅데이터 분석 기업 팔란티어 테크놀로지스(21억8천만달러) 등 미국 주식이 상위권을 휩쓸었다. 1분기 테슬라의 결제 금액이 118억7000만달러(약 13조원)로 전분기보다 35% 증가했다. 이는 지난 한 해 테슬라 주식 결제 금액의 절반이 넘는 규모다.

서학개미 사랑은 역시 테슬라…1분기 해외주식 결제액 144조 '신기록' 썝蹂몃낫湲 븘씠肄


예탁원은 그간 결제금액 상위권을 유지해온 애플, 아마존 등 미국 대형 기술주 외에도 미국 시장 이슈 및 정책에 영향을 받는 종목이 상위 종목에 올랐다며, 투자 대상이 다변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1분기 국내 투자자의 외화증권 보관 금액 역시 813억6000만달러(약 91조원)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 금액은 전분기 외화증권 보관 잔액(722억2000만달러)과 비교해 12.6% 증가한 수치다. 특히 미국 증권이 전체 보관 잔액의 57.9%를 차지했다. 미국을 비롯한 유로존, 홍콩, 중국, 일본 등 5개 시장 증권의 보관 잔액이 전체의 97.4%에 달했다.


외화주식의 경우 미국 주식의 보관 잔액이 전체 보관 잔액의 80.3%를 점했다. 특히 테슬라가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애플·아마존·엔비디아·알파벳A 등 나스닥 기술주들이 뒤를 이었다. 상위 7개 미국 주식의 보관 금액은 총 172억6000만달러(약 19조원)로, 전체 외화주식 보관액의 29.9%를 차지했다.

예탁원은 외화증권 투자 확대로 인해 결제지시가 크게 증가함에 따라, 외화증권 결제지시 송수신(SWIFT) 시스템을 개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특히 공휴일에도 국내 증권사를 통해 외화증권 거래가 가능하도록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그 외에도 예탁원은 외화증권 대여 중개 외국보관기관을 추가로 선정하고, 국제예탁결제기관을 통해 투자자가 보유한 외화증권을 증거금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예탁원 관계자는 "외화증권 예탁결제규정 등을 정비하고 외부 연구기관 및 시장 참가자들의 의견을 수렴해 보다 시장 친화적인 외화증권 투자 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학개미 사랑은 역시 테슬라…1분기 해외주식 결제액 144조 '신기록'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