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귀농·귀촌! 일단 살아보고 결정하세요”

최종수정 2021.04.13 17:19 기사입력 2021.04.13 17:19

댓글쓰기

2~6개월 미리 살아보기 프로그램 도내 15곳에서 운영
귀농귀촌종합센터 누리집에서 신청 가능
귀농귀촌인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성공적인 정착에 도움이 되길 기대

“귀농·귀촌! 일단 살아보고 결정하세요”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경상남도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을 위해 올해 새롭게 도입된 ‘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밝혔다.


‘농촌에서 살아보기’는 귀농·귀촌 실행 전 도시민들이 농촌에 장기간 거주하면서 일자리, 생활을 체험하고 지역 주민과 교류하는 기회를 제공해 성공적인 정착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참가자는 마을별 프로그램을 통해 영농기술 교육뿐만 아니라 지역 일자리 체험, 주민교류, 지역탐색 등 농촌 전반에 관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별도 참가비는 없으며 2개월에서 최장 6개월의 주거(농촌체험휴양마을 등 활용) 및 연수 프로그램을 받고, 월 15일간 프로그램에 성실히 참여하면 30만 원의 연수비도 지원받을 수 있다.


도내 10개 시군(밀양·의령·창녕·고성·남해·하동·산청·함양·거창·합천)의 15곳의 운영 마을이 선정됐으며, 현재 참가자 신청을 받고 있다. 모집 기간은 마을별로 다르다.

참가 대상은 만 18세 이상 타 시 지역 거주 도시민이며, 참가 신청자가 거주하는 시군구와 연접한 시군의 운영 마을로는 신청할 수 없다.


희망자는 귀농귀촌종합센터 누리집회원 가입 후 ‘농촌에서 살아보기’ 전용 페이지 내 ‘신청하기’ 메뉴에서 신청할 수 있다.


이정곤 경남도 농정국장은 “농촌에서 살아보기 사업의 본격 추진을 통해 희망자가 귀농·귀촌 전에 실제 농촌 생활을 경험하도록 함으로써, 이주 시의 시행착오를 줄이고, 성공적인 농촌지역 안착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영남취재본부 강샤론 기자 sharon79@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