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세균 "재난지원금 20조원 수준…'이낙연표 추경'"

최종수정 2021.02.28 17:09 기사입력 2021.02.28 17:09

댓글쓰기

고위당정청 협의회 모두발언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제2차고위당정협의회에서 추경 및 재난지원금에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2021.2.28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제2차고위당정협의회에서 추경 및 재난지원금에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2021.2.28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썝蹂몃낫湲 븘씠肄

[세종=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28일 "정부는 '넓고 두터운 지원'이 필요하다는 당의 요구를 수용해 20조원 수준의 추가 지원방안을 마련했다"며 "한 마디로 이번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은 '이낙연표 추경'"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개최된 고위당정청 협의회에 참석해 모두발언에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정말 큰 열정으로 푸시(Push)를 해줘서 우리가 합의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이 대표를 비롯해 정 총리,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 등 당정청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이번 4차 재난지원금 재원과 관련해 "대부분의 재원은 추경예산을 편성하되, 가용한 기존 예산을 충분히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래 세대에게 부담이 될 국채 발행을 고민하지 않을 수 없었다"면서도 "국민 생존을 걱정하는 상황인 만큼 당장 민생회복이 최우선이라는데 당정이 의견을 같이 했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사각지대를 최소화 하고, 피해계층과 업종을 대상으로 최대한 넓고 두텁게 지원하겠다"며 "당면한 고용위기 상황에서 일자리 창출에도 총력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무엇보다 코로나19 백신 구매와 접종을 차질없이 지원해 신속하고 안전하게 전국민 집단면역 확보에 차질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당정청에서 추경안이 확정되면 다음 달 2일 국무회의를 거쳐 4일 국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정 총리는 아울러 자신이 제안했던 '손실보상제 제도화'와 관련해서도 "정부방침으로 발생한 손실은 법률에 따라 정당한 보상을 해야 한다"며 "그것이 헌법 정신"이라고 강조했다. 관련해 "소상공인지원법 개정안이 지난 26일 발의됐다"며 "당정 간 긴밀한 협의 하에 신속하게 손실보상 시스템을 갖추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총리는 민주당 당헌당규(선거일 1년 전 사퇴)에 따라 내달 초 퇴임할 것으로 보이는 이 대표를 향해 "이날 협의회가 공개적으로 이 대표가 함께하는 마지막 회의"라며 "혹시 변심하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지만 당 대표로서 당을 잘 이끌어준 덕분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경제개혁 입법 등 많은 결실을 맺었다"고 평가했다. 이 같은 발언에 이 대표는 정 총리를 향해 꾸벅 인사하는 것으로 답을 대신했다.




세종=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