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조선해양, 컨로선 6척, 5700억원 수주

최종수정 2021.02.24 14:26 기사입력 2021.02.24 14:26

댓글쓰기

한국조선해양, 컨로선 6척, 5700억원 수주


[아시아경제 황윤주 기자] 현대중공업그룹 조선부문 중간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 이 총 5700억 원 규모의 선박 6척을 수주했다.


한국조선해양 은 최근 유럽 선사로부터 4만 5700t급 컨테이너·로로 겸용선(컨로선) 6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에 수주한 컨로선은 차량 3000대 및 20피트 컨테이너 2000개를 적재할 수 있으며, 울산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상반기부터 선주사에 순차적으로 인도될 예정이다.


컨로선은 승용차, 트럭, 트레일러 등 자체 구동이 가능한 차량은 물론 컨테이너까지 선적 및 하역이 가능한 복합 화물선이다. 상·하역 설비가 없는 항구에서도 선박 크레인을 이용, 빠르게 짐을 싣고 내릴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이 컨로선은 질소산화물(NOx) 저감장치와 황산화물(SOx) 스크러버 등 친환경 설비를 탑재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컨로선에 대한 풍부한 건조 경험과 고품질 선박 인도 기록이 이번 수주의 원동력"이라며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품질 관리로 세계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미포조선은 지난 2010년 이후 전 세계에서 건조된 48척의 컨로선 중 40%인 19척을 건조, 선주사에 인도하며 관련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황윤주 기자 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