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이긴 온정…동대문구, 12억1500만 원 모금

최종수정 2021.02.23 19:10 기사입력 2021.02.23 19:10

댓글쓰기

동대문구, 코로나19에도 이웃 사랑 이어져 따뜻한 겨울나기 성료... 화재 피해 전통시장, 필수노동자, 익명의 천사, 공무원 등 기부 이어져

코로나19 이긴 온정…동대문구, 12억1500만 원 모금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코로나19로 얼어붙은 경제 상황에서도 동대문구에 따뜻한 손길이 이어졌다.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는 ‘2021 희망온돌 따뜻한 겨울나기 사업’ 모금액 12억1500만 원(목표대비 99%)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1월부터 3개월 간 모금한 결과 2억8000만 원 성금과 9억3500만 원 상당의 성품이 모였다.


올해는 쌀, 김치 등 생필품 뿐 아니라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용품 기부도 잇따라 독거어르신, 저소득가구, 장애인 등 건강취약계층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에도 큰 도움이 됐다.


아울러 화재 피해로 어려움을 겪은 전통시장과 사회 기능 유지를 위한 핵심 서비스를 제공하는 필수노동자의 기부도 이어졌다.

지난해 추석 대목을 앞두고 발생한 화재로 어려움을 겪은 청량리청과물시장상인회와 코로나19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대면 노동을 이어가는 서울특별시 택시운송사업조합에서 따뜻한 마음을 전했다.


이들은 각각 601만 원, 1000만 원을 기부하는 등 어려운 상황에서도 주변의 힘든 이웃을 위한 도움의 손길을 보내왔다.


또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을 비롯한 동대문구청 직원들도 적극 동참했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위해 지난 1년 간 5300만 원 상당을 모금해 기부문화 확산에 앞장섰다.


한편 하루 1000원 씩 36만5000원의 성금을 모은 익명의 천사가 나타나 훈훈함을 더했다. 휘경1동에 거주하는 익명의 기부자는


지난해 초 버킷리스트로 하루 1000원 씩 모아 어려운 이웃을 돕기로 결심했다. 새해가 밝자 매일 1000원씩 월별로 총 12개의 봉투를 모아 휘경1동주민센터에 전달했다.


익명의 기부자는 “코로나19로 유독 힘들었던 지난 한해, 하루도 잊지 않고 1000원씩 모았고 희망했던 첫 번째 버킷리스트를 달성해 행복하다. 성금은 지역에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사용해 달라”고 전했다.


구는 약 1만5000여 가구에 전달된 성품을 지원, 성금은 연중 어려운 이웃의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등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올해도 잊지 않고 주위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온정을 나누어주신 주민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사드린다”며 “기탁된 성금과 성품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