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4월 구형 실손보험 오른다…최대 19%

최종수정 2021.02.19 10:15 기사입력 2021.02.19 10:15

댓글쓰기

2009년 9월까지 팔린 구실손 870만건
삼성화재 19%↑ 주요 손보사 15∼17%↑

4월 구형 실손보험 오른다…최대 19%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기하영 기자]오는 4월 구형 실손보험의 보험료가 최대 19%까지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전일 실적 발표 컨퍼런스콜에서 구실손보험 보험료를 업계 최고 수준인 19%까지 올린다고 밝혔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컨퍼런스콜에서 "올해 구형 실손 보험요율 19%, 업계 최대폭로 인상하고, 요율 정상화를 통해 손해율 안정화를 이룰 것"이라고 말했다.

구실손보험은 2009년 9월까지 팔린 후 절판된 상품으로, 지난해 3분기 기준 계약 수는 867만건(명)이다. 이후에는 표준화실손보험과 신실손보험(2017년 4월 이후)으로 이어졌다.


삼성화재 외 다른 주요 보험사들도 구형 실손보험료를 약 15~17%로 인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지난해 12월 금융위원회는 구실손보험에 대해 보험사가 바라는 인상률의 80%가량을 반영하는 의견을 제시했다. 구실손보험 이후 나온 표준화실손 보험료는 지난달 회사별로 10∼12% 올랐고 신실손보험은 동결됐다.


실손보험은 민영 보험이지만 개인 가입자가 3400만명(단체 계약자 제외)에 이르는 국민보험 성격을 지니고 있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의 의견이 보험료 인상률에 결정적 영향을 준다.

금융당국이 삼성화재에 20%에 가까운 보험료 인상을 용인한 것은 실손보험 손해율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지적이다. 2019년 실손보험의 '위험손실액'은 2조8000억원, '위험손해율'은 133.9%를 기록했다. 보험업계는 지난해에도 3분기까지 추세로 볼 때 위험손해율이 130%가 넘을 것으로 전망하면서 보험료를 법정 인상률 상한선(25%) 수준까지 올려야 수지타산을 맞출 수 있다고 주장했다.


기하영 기자 hykii@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것 같다" '세쌍둥이 임신' 104kg 황신영…"이제 배 터질...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