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시+] 베셀, 지난해 매출액 687억원 전년比 70%↑

최종수정 2021.01.26 15:09 기사입력 2021.01.26 15: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민지 기자] 코스닥 상장사 베셀 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흑자전환 하며 개별 기준 매출액 687억원을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70% 성장했다고 26일 공시했다.


[공시+] 베셀, 지난해 매출액 687억원 전년比 70%↑
썝蹂몃낫湲 븘씠肄


베셀 은 지난해 잠정 실적 결산 결과, 개별기준 영업이익 47억 원, 당기순이익 66억 원 달성하며 전년대비 흑자 전환을 이뤘다. 베셀 관계자는 “2019년에는 실적이 다소 주춤했으나, 2020년에는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디스플레이 수요가 꾸준히 유지돼 영업이익과 순이익 모두 흑자전환 됐다”고 밝혔다.

베셀 은 OLED 공정에 필수적으로 사용되는 열처리장비 개발을 완료해, 올해 하반기부터 출시할 예정이다. 이 자비는 현재 1500억원 이상의 시장규모를 가지고 있다. 회사 측은 향후 1년간 20%의 점유율을 목표로 하고 있어, OLED 관련 매출이 수직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자회사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자회사인 베셀 에어로페이스는 현재 다양한 국책과제에 참여하며 항공기 시장 내에서 존재감을 나타내고 있다. 미래교통의 중심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드론택시(유무인겸용 분산추진 수직이착륙 비행시제기) 개발에 참여하고 있으며, 2023년 개발완료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해양안전과 수산 생태계 관리 기술 개발 목적용 수직이착륙 및 고속비행이 가능한 무인기시스템 개발도 진행 중이다. 이를 통해 다목적 무인기 플랫폼 설계기술을 확보해 모빌리티 시장 선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베셀에어로페이스는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있으며 최근엔 KLA-100 및 무인기 기술을 인정받아 투자유치에 성공하기도 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