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토부, 서울·대구 등 주거상향 지원사업 선도 지자체 선정

최종수정 2021.01.20 11:18 기사입력 2021.01.20 11:18

댓글쓰기

서울 종로구 돈의동 쪽방촌 /강진형 기자aymsdream@

서울 종로구 돈의동 쪽방촌 /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국토교통부는 주거취약계층 주거상향 지원사업 공모를 벌여 서울과 경기도, 인천, 대구 등 12개 지자체를 사업시행 선도 지자체로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지자체는 주거복지센터, 사회복지관 등 지역 복지역량을 활용해 임대주택 이주 희망자를 발굴하게 된다.

1대 1 상담 등을 통해 발굴한 임대주택 이주 희망자에게 희망주택 물색 등을 밀착 지원하고, 공공임대주택 입주 후에도 지역복지서비스가 단절되지 않도록 적응과정을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해 하반기 주거취약계층 이주지원 대상으로 추가된 반지하 거주 취약계층에 대해서도 주거지원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


국토부에 따르면 쪽방·고시원 등에서 거주 중인 주거취약계층 공공임대주택 우선 지원 실적도 증가 추세다.

2016년 1070호, 2017년 1098호, 2018년 1638호, 2019년 3905호에 이어 지난해에는 5502호의 공공임대주택을 주거취약계층에게 우선 지원했다.


국토부는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인 주거취약계층이 주거복지 사각지대로 인해 소외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촘촘한 주거복지 전달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지방자치단체와의 협업을 통해 지역 복지역량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