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특징주]이오플로우, 인공췌장·신장 개발 실탄 마련…미국 자회사 설립

최종수정 2021.01.20 10:07 기사입력 2021.01.20 10: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이오플로우 가 신규 사업 추진을 위해 대규모 자금을 조달했다는 소식에 강세다.


이오플로우는 20일 오전 10시7분 기준 전거래일 대비 6.30%(4500원) 오른 7만5900원에 거래됐다.

웨어러블 약물 전달 솔루션 개발업체 이오플로우는 임상, 연구개발 및 신사업 투자를 위한 자금확보 목적으로 350억원 규모의 전환사채(CB)를 발행한다고 전날 밝혔다.


이오플로우는 확보한 자금을 ▲웨어러블 인공췌장 임상 및 연구개발 ▲신규 웨어러블 약물주입기 개발 및 관련 투자 ▲미국 내 웨어러블 인공신장 관련 자회사의 연구개발 및 라이선스 취득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회사는 웨어러블 인공췌장을 개발해 당뇨 관리의 토탈 솔루션을 구축할 계획이다. 인슐린 펌프, 연속혈당센서, 알고리즘이 결합된 형태의 인공췌장이 개발되면 사용자 혈당의 실시간 측정, 인슐린 주입량 조절 및 자동 주입이 가능해진다. 별도의 연속혈당센서와 연계된 웨어러블 분리형 인공췌장을 개발 중이다. 일체형 인공췌장 개발을 위한 투자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오플로우는 기존 웨어러블 약물주입기 솔루션에 인슐린 대신 다양한 종류의 약물을 적용한 신규 웨어러블 약물주입기로 제품을 확대한다. 최근 정맥주사 제형 의약품을 일상 생활에서 환자가 스스로 투여할 수 있는 피하주사로 바꾸는 플랫폼 기술 개발이 본격화되면서 피하주입 전용 웨어러블 약물주입기의 확장성이 주목받고 있다. 특히 이오플로우의 제품은 약물 주입 이력이 클라우드에 자동 저장, 분석되고 보호자·의료진과 공유도 가능해 원격진료의 툴로도 활용될 수 있다.


이오플로우는 확보한 자금을 웨어러블 인공신장 관련 자회사의 연구개발 및 라이선스를 취득하는 데 활용한다. 지난 6일 미국 내 웨어러블 인공신장 개발 전문 자회사를 설립해 투석 분야로 사업 영역을 확대중이다.


이오플로우 관계자는 "이오플로우의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웨어러블 인공췌장, 인공신장을 비롯한 신사업 분야에 속도를 낼 것"이며 "가시적인 성과를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