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與 소속 의원, 횡령 이어 성매매 의혹…재보궐 자격 있나"

최종수정 2020.12.04 13:32 기사입력 2020.12.04 11:5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 소속 서울 강동구 의회 의원 A씨의 성비위 의혹을 지적하며 "민주당은 재보궐 후보 낼 자격이 있는지 되돌아보라"고 질타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4일 논평을 통해 "민주당 소속 단체장들의 성비위 의혹으로 막대한 국민혈세가 투입되는 재보궐 선거를 치르게 되었는데도, 소속 인사들의 성비위 문제가 끊이질 않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황 부대변인에 따르면 지난 1일 강동구 의회 홈페이지 게시판에는 A의원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글 작성자와 금전 등의 조건을 걸고 일회성 만남을 해왔고 신체 영상까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주고받았다는 글이 올라왔다.


황 부대변인은 "A의원은 SNS와 영상 모두 도용당한 것이라고 의혹을 부인하고 있지만, 주변 지인들을 비롯한 국민들의 반응은 냉담하기만 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 소속 지방의원들의 성추행 의혹과 문제가 어제오늘만의 일도 아니"라며 "지난 8월에는 민주당 소속 부산시의원이 식당 직원에게 성추행 하는 장면이 CCTV를 통해 공개되기도 했다"고 꼬집었다.

황 부대변인은 "제 아무리 수차례 사과를 하고 재발방지약속을 해도, 당내 지방의원들의 성추문은 끊이질 않으니 이쯤 되면 '개인의 문제'가 아닌 '당의 문제'"라며 "민주당이 진정 국민 앞에 사죄하는 마음이라면, 재보궐선거 후보를 낼 자격이 있는지부터 곰곰이 되돌아보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