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중국 공산당원 방문비자 제한

최종수정 2020.12.03 19:26 기사입력 2020.12.03 19:26

댓글쓰기

2억7000만명 영향 받을 듯 "하급당원, 판별 어려울 수도"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지난 2일(현지시각) 중국공산당 당원에 대한 비자 발급 규정을 강화했다고 3일 뉴욕타임즈(NYT)가 보도했다.


미국 국무부에 따르면 이날부터 즉시 발표회는 새 비자정책으로 중국공산당 당원과 그 직계가족의 최대 여행 비자(VISA) 기간은 1개월 이내로 제한된다. 방문비자로 미국에 입국할 수 있는 횟수도 1회로 축소된다.

이전까지는 중국 공산당 당원들도 일반 중국 시민과 마찬가지로 10년간 유효한 미국 방문비자를 취득할 수 있었던 데 비하면 관련 규정이 상당히 강화된 셈이다.


미국 정부는 이번 지침에 따라 중국인이 비자를 신청하면 신청서와 인터뷰 등을 통해 당원 여부를 판별한다. 이번 조치는 중국 공산당원 9200만명을 대상으로 하며, 미국 정부에선 관련해 약 2억7000만명이 입국에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NYT는 고위급 당원을 제외한 일반 당원의 경우 판별이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NYT는 "중국은 자국 지도층을 겨냥한 이번 지침에 분노할 것"이라면서 "수 년 간 지속된 양국의 무역, 기술 갈등이 격화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