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의힘 "기어이 尹 찍어내나…'정권 사람' 법무부 차관 내정"

최종수정 2020.12.02 15:40 기사입력 2020.12.02 15:4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청와대가 이용구 전 법무부 법무실장을 법무부 차관에 내정한 것과 관련, 국민의힘이 "기어이 검찰총장을 찍어낼 모양"이라며 비판했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2일 구두논평을 통해 "'책임지겠다'며 사퇴한 법무차관의 빈자리에 대통령은 더 든든한 '내 편'을 꽂으며 마지막 기대마저 산산이 부서뜨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 전 법무실장은 조국, 추미애 장관과 검찰개혁의 합을 맞춰온 사람이자, 여당의 초대 공수처장 후보로까지 거론된 명실상부한 '정권의 사람'"이라며 "그러면서 '공정하고 중립적으로 해결할 것'이라는 궤변을 덧붙이니 국민정서와 동 떨어진 대통령의 인식을 다시금 확인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마저 정의와 상식의 길을 거스르려 한다면, 더 큰 민심의 쓰나미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