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가금농장서 2년8개월만에 AI 발생…3km내 농장 닭·오리 살처분

최종수정 2020.11.29 11:00 기사입력 2020.11.29 11:00

댓글쓰기

중수본, AI 위기 경보 단계 심각으로 상향조정
전국 철새 도래지·가금농장 주변 등 일제 소독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세종=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국내 가금농장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가 2년8개월만에 발생하면서 정부가 방역 조치를 대폭 강화했다.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을 본부장으로 하는 AI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복)는 발생농장 인근 3km 내 가금농장 닭·오리 39만2000수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중이다.


29일 중수본에 따르면 전날 전북 정읍시 소재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AI(H5N8형)가 확진됐다. 27일 오리를 출하하기 전 실시한 검사에서 H5형 항원이 검출됐고, 정밀검사 결과 11월 28일, H5N8형 고병원성 AI가 확진 된 것이다.

이는 지난 10월 21일 철새도래지 천안 봉강천의 야생조류에서 처음 고병원성 항원이 검출된 이후 36일만이며, 국내 가금농장 발생은 지난 2018년3월 마지막 발생 이후 2년 8개월만이다.


중수본은 발생농장 인근 3km 내 가금농장(6호, 39만2000수)의 닭·오리에 대해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중이며, 발생농장 반경 10km를 방역대로 설정해 방역대 내 가금농장(68호, 290만5000수)에 대해 이동제한(30일간) 및 예찰·정밀검사를 실시중이다. 발생지역인 전북 정읍시의 모든 가금류 사육농장과 종사자에 대해서는 28일부터 7일간 이동과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앞서 중수본은 오리 농장 출하 전 검사에서 H5 항원이 검출됨에 따라 즉시 초동대응팀을 현장에 급파해 농장 출입통제·역학조사를 실시하였고, 의심가축 발생농장의 오리 1만9000수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했다. 또한 48시간의 전국 일시이동중지(Standstill) 명령을 28일 00시부터 발동하고, 전국 가금농장 및 축산관련 시설을 소독했다. 확진 이후에는 고병원성 확진 즉시 AI 위기 경보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 조정하고, 방역 조치를 대폭 강화했다. 이에 따라 전국 가금농장의 가금 방사 사육 금지 및 전국 전통시장에서 살아있는 병아리(70일령 미만)·오리 유통이 금지된다.

중수본은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확인됐고, 야생조류에서도 고병원성 AI 항원이 지속 검출(8건, 경기·강원·충남·제주)됨에 따라 전국적으로 매우 위험한 상황으로 판단하고 추가적인 방역 대응을 해 나갈 예획이다. 발생농장이 속한 전북지역의 소독 방역을 대폭 확대하는 한편, 29일부터 기존 철새도래지와 별도로 전국의 가금농장 5700여호의 인근 작은 저수지·하천, 농장진입로에 대해서도 757대의 소독차량을 투입해 주 4회에 걸쳐 철저한 소독을 실시키로 했다. 이밖에 환경검사 강화와 농장·시설 점검, 현장상황관리단 파견을 통한 현장점검 지원 강화 등을 실시한다.


김현수 중수본부장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가금농장에서 발생한 만큼,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농가·관계기관 등이 함께 총력을 다해야 한다"면서 "가금농장 관계자는 바이러스 접촉 가능성이 있는 철새도래지·저수지·농경지 출입을 삼가고, 농장 주변 생석회 도포, 축사 출입시 장화 갈아신기·손소독, 축사 내·외부 매일 소독 등 차단방역을 실천해 달라"고 당부했다. 가금 계열화업체에 대해서는 "계열화 가금농가들이 농장 4단계 소독을 반드시 매일 실시하고, 철새도래지는 물론 작은 저수지·하천·농경지에도 출입하지 않도록 지도·점검해달라"고 덧붙였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