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대병원 응급실 제한적 운영…28일부터 ‘중증환자’만 받는다

최종수정 2020.11.27 15:29 기사입력 2020.11.27 15:28

댓글쓰기

전남대병원 응급실 제한적 운영…28일부터 ‘중증환자’만 받는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이관우 기자] 전남대학교병원이 오는 28일부터 중증환자를 대상으로 응급실을 제한적으로 운영한다.


당초 내달 1일까지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한 지 이틀 만이다.

전남대병원은 지역 내 응급환자에 대한 의료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병원 측은 본관 1동이 지난 17일 코호트 격리된 이후 응급실을 최대한 빨리 재개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해왔다.


광주광역시 등 방역당국과 원내 진료과실장 등과의 긴밀한 협의 결과, 현재 상황이 감염 확산을 최소화하면서 안전한 진료가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전남대병원은 당분간 2차 병원서 전원 요청이 있거나 3차 의료기관 치료가 반드시 필요한 중증환자만을 대상으로 진료하게 된다.


경증환자는 치료가 가능한 1·2차 병원 등으로 안내할 예정이다.




호남취재본부 이관우 기자 kwlee71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