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트론바이오, 희귀의약품 BAL200 탄저균 대상 유효성 확인

최종수정 2020.10.29 11:08 기사입력 2020.10.29 11: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형수 기자] 인트론바이오 는 엔도리신 기반의 탄저균 감염 치료 바이오 의약품인 ‘N-Rephasin BAL200’(이하 BAL200)가 다수 탄저균에 대한 유효성 평가 시험에서 우수한 유효성을 획득했다고 29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시험 결과는 BAL200의 가능성을 충분히 보여주는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동물실험갈음규칙에 따른 동물시험 설계를 착수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인트론바이오 는 동물실험갈음규칙(animal efficacy rule)에 따라 탄저균에 대한 유효성 평가시험을 미국 전문기관의 특수시설에서 선행시험으로 수행했다. 평가시험에서 BAL200은 편지봉투 백색가루 테러에 악용된 것으로 유명한 ‘Ames’ 탄저균 균종을 포함한 10여종의 균종을 모두 사멸시키는 항균력을 확인했다. 기존 항생제가 보여주지 못한 수준의 신속한 살균 특성을 보였다.


BAL200은 현재 탄저균 대응 약제로 널리 활용되고 있는 항-톡신 제제와는 달리 감염원천이라 할 수 있는 탄저균 자체를 직접적으로 박멸할 수 있는 근본적인 치료약물이다. 기존 항생제 처치보다 신속한 치료효과를 발휘할 수 있어 급속한 감염 진행을 특성으로 하는 탄저균 감염 치료에 적합하다.


BAL200은 인트론바이오 가 박테리오파지 기술, 엔도리신 기술, 단백질공학 기술, 면역학 기술 등 여러 기술을 적용해 개발한 바이오 신약으로 지난 2018년에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았다.

희귀의약품 지정은 희귀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에게 치료 기회를 확대 공급하고자 미국 식품의약국이 마련한 지원정책 가운데 하나다.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될 경우 개발자에게 조속한 임상시험 진행을 위한 임상시험 승인 및 허가 기간 단축, 7년간 마케팅 독점권, 전문의약품 허가 신청 비용 면제, 세금감면 등의 여러 혜택이 주어진다.


윤경원 인트론바이오 대표는 "BAL200의 경우에는 조기 기술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이를 위한 유효성 및 안전성 자료 확보를 1차 목표로 설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와 관련해 GLP-TOX(비임상 독성실험) 시험을 포함한 다수 시험들이 국내외 전문기관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형수 기자 Parkh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