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리원자력, 신고리2호기 방사능방재 합동훈련

최종수정 2020.10.27 18:42 기사입력 2020.10.27 18:42

댓글쓰기

방사능 누출로 인한 비상상황 대비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가 27일 신고리2호기를 대상으로 방사능방재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이신선 고리원자력본부장이 비상대책본부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가 27일 신고리2호기를 대상으로 방사능방재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이신선 고리원자력본부장이 비상대책본부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이신선)는 27일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 30분까지 제3발전소 비상대응시설과 비상대책본부(EOF)에서 ‘신고리2호기 방사능방재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방사능방재 합동훈련’은 방사선비상계획구역 전부 또는 일부를 관할구역으로 하는 부산시와 기장군에 있는 지정기관과 고리원자력본부가 참여하는 훈련으로 부지별로 2년에 1회 이상 실시한다.

이번 훈련에는 고리원자력본부 방사선비상요원 127명이 참가해 비상 상황 시 유관기관과 함께 비상 대응 능력을 높이고, 방재대책과 주민보호 대응책의 실효성을 검증하는 데 중점을 두고 훈련을 진행했다.


방사능 누출 사고 상황을 가정해 방사능 오염을 동반한 환자 응급의료구호 훈련과 이동형 발전차를 이용한 비상전원 공급 훈련, 비상급수를 공급하는 이동형디젤구동펌프차 공급 훈련을 진행해 유사시 신속하게 발전소를 복구하고, 피해를 최소화하는 현장 대응력을 강화했다.


훈련을 지휘한 이신선 고리원자력본부장은 “실전과 같이 진행된 훈련을 통해 방사선 재난대책의 협업체계를 점검하고, 대책의 유용성을 확인하는 좋은 계기가 되었다”며 “지속적인 훈련으로 지역 주민들에게 믿음을 줄 수 있는 안전한 고리원자력본부가 되겠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