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밀양시, 해천 일원에 항일운동테마거리 조성 … '석정 윤세주' 생가 중심

최종수정 2020.10.27 20:31 기사입력 2020.10.27 20:31

댓글쓰기

3.13밀양독립만세운동 청동상과 기념비.(사진=밀양시)

3.13밀양독립만세운동 청동상과 기념비.(사진=밀양시)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강우권 기자]경남 밀양시는 석정 윤세주의 생가를 중심으로 '해천항일운동테마거리'를 조성했다고 27일 밝혔다.


최근 이곳에 밀양인들의 숭고한 나라사랑과 평화정신을 기리고 100여년전 밀양인들의 독립만세 함성을 후대에 전하기 위한 조형물이 건립됐다.

1919년 전국적으로 전개된 3.1운동의 물결에 밀양에서도 3월 13일 만세운동이 시작됐다. 밀양 3.13만세운동은 영남지역 최초로 1000여명이 ‘대한독립만세’를 외쳤던 밀양의 대표적 만세운동이다.


밀양시는 지난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해천항일운동테마거리에 독립선언서 제작 청동상을 건립하기로 결정했다. 청동상은 도비 2억원을 지원받아 총 3억원으로 제작됐으며, 두차례에 걸친 자문단 회의 후 올해 5월 조형물 제작에 들어가 10월 설치를 완료했다.


청동상은 영남지역 최대규모인 3.13밀양장날 만세운동 당시의 긴박했던 독립선언서 제작 과정을 형상화했다. 어린 학생부터 유림, 사찰, 교회 등 모든 밀양인이 함께한 그날의 함성을 기억하고, 그 정신과 역사적 의의를 새겨 후대에 전하고자 하는 것이 그 취지다.

시는 그동안 밀양을 독립운동의 메카로 입지 굳히기 위해 독립기념관, 의열기념관, 항일테마거리, 의열기념탑, 의열체험관 등 여러 가지 노력을 해왔다.


특히 해천항일운동테마거리는 시내 가운데 콘크리트 구조물을 해체하고 600m에 이르는 생태하천으로 복구해 해천변에 있는 약산 김원봉, 석정 윤세주의 생가지를 중심으로 밀양의 독립 운동사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조성한 공간이다.


약산 김원봉의 생가에 조성된 전국 최초의 '의열기념관'과 석정 윤세주의 생가터 등이 있는 해천항일운동테마거리는 이번에 건립된 기념비, 청동상과 함께 우리나라 항일독립운동의 성지로 한 걸음 더 거듭나게 됐다는 게 밀양시의 설명이다.




영남취재본부 강우권 기자 kwg1050@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