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관악 S밸리' 조성 순항

최종수정 2020.10.27 07:28 기사입력 2020.10.27 07:28

댓글쓰기

성대?대학동‘창업 HERE-RO 1?2?3?4’, 2022년까지 창업인프라 시설 13개소 운영... 서울시 대학캠퍼스타운 종합형 사업으로 대학과 지역이 상생하는 창업 밸리 조성...전국 기초자치구 중 최초로 총 200억원 규모 창업지원펀드 조성

낙성벨처창업센터내 창업 교육 및 컨설팅

낙성벨처창업센터내 창업 교육 및 컨설팅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민선7기 핵심공약 사업으로 꼽는 관악 S밸리 조성 사업이 순항중이다.


관악 S밸리 조성 사업은 관악구 지역의 인프라와 역량을 기반으로 자생적 창업생태계를 구축, 다양한 스타트업 기업의 성장과 지역 안착 지원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의 거점을 조성하기 위한 민선7기 핵심 사업이다.

‘낙성벤처밸리 조성’ 사업은 지난해 12월 서울대와 함께 서울시 대학캠퍼스타운 종합형 사업에 선정되면서 창업 밸리 조성에 새 성장 동력을 찾았다.


이에 구는 낙성대동을 넘어 대학동과 관악구 전체를 창업의 메카로 새롭게 변화시키는 ‘관악 S밸리’에 걸맞은 기반을 조성하고 있다.


지난 3월 낙성벤처밸리의 거점 역할을 할 낙성벤처창업센터와 낙성벤처창업센터 R&D센터점이 문을 열어 저렴한 비용으로 업무공간을 제공하고 역량강화를 위한 다양한 창업지원 프로그램과 데모데이, 컨설팅 등을 통한 투자유치 기회도 마련하고 있다.

이곳에는 페이얍(온라인 커머스 플랫폼), 터치프로젝트(IOT활용 스마트홈케어)를 비롯 15개의 유망한 스타트업이 입주해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지하철 2호선 낙성대(강감찬)역 내에 '서울창업카페 낙성대점'을 조성, 시민 누구나 창업 네트워크, 컨설팅, 교육 등에 참여할 수 있는 비대면 프로그램을 활발히 운영 중이다.


또 낙성대 일대 창업공간 2개소를 더 확충한다. 서울시에서 50억원을 투입해 조성 중인 관악 창업센터(옛 관악창업공간)는 오는 12월 개소를 목표로 리모델링 중이다. 낙성대동 주민센터 옆 주차장 부지에는 1층 주차장, 2층 창업공간으로 구성된 필로티 형태의 건물을 조성중이며 내년 2월 개소 예정이다.


한편 구는 ‘서울시 대학캠퍼스타운 종합형 사업’으로 대학과 지역이 상생하는 창업 밸리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올해부터 4년간 100억 원의 시비가 지원되고 이와 별도로 캠퍼스타운 사업 활성화를 위해 구 55억 원, 서울대 105억 원의 재원을 추가 투입한다.


이미 지난 8월 낙성대동, 대학동에 민간건물을 임차, '창업 HERE-RO 2(봉천로 535), 4(신림로 134)'를 조성해 각 8개팀씩 총 16개팀이 입주, 활발한 창업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오는 12월에는 대학동에 15개 창업기업이 입주할 수 있는 '창업 HERE-RO 3(신림로 117)'이 새롭게 들어서고, 서울대도 낙성대동 건물을 매입, 2021년 '창업 HERE-RO 1(남부순환로 1890)'을 조성할 계획이다.


구는 현재 창업인프라 시설을 현재 5개소에서 2022년까지 13개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스타트업 역량강화 및 성장지원 프로그램 다양화, 벤처밸리 홍보 플랫폼 구축 등 창업기업 성장을 지원하고 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 지정 및 지구단위계획 정비 등 행정지원체계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스타트기업 투자 및 사업유치 상담

스타트기업 투자 및 사업유치 상담



특히 구는 지난 9월 전국 기초자치단체 중 최초로 총 200억원 규모의 창업지원펀드를 조성해 지역 소재 중소·벤처기업에 의무적으로 투자하도록 함으로써 지역내 기업의 성장 및 지역 안착을 도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올해 코로나19의 상황 속에서도 벤처밸리조성의 기반이 될 창업시설 조성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며 “인프라 구축 외에도 다양한 기업 지원 정책 추진 및 유명 기업 유입을 통해 관악구를 우리나라 최고의 벤처밸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