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중고차 허위·미끼매물 상시점검에 '빅데이터' 접목

최종수정 2020.10.27 07:10 기사입력 2020.10.27 07:10

댓글쓰기

경기도, 중고차 허위·미끼매물 상시점검에 '빅데이터' 접목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중고차 허위매물, 미끼매물 상시점검에 빅데이터를 접목한다.


경기도는 고질적인 중고차 허위매물 문제를 바로잡기 위해 지난 23일부터 빅데이터를 활용한 중고차 허위매물, 미끼매물 상시 점검에 들어갔다고 27일 밝혔다.

'허위매물'은 존재하지 않는 자동차를 광고용으로만 활용하기 위해 실제 있는 것처럼 거짓으로 사이트에 올려 소비자를 현혹하는 매물이다.


'미끼매물'은 실제로 있지만 세부차량 정보를 허위로 등록해 소비자가 동일한 조건으로 매매할 수 없어 어쩔 수 없이 판매상 등이 권유하는 매물을 사게끔 유인하는 역할을 하는 매물이다.


도는 지난 7월 허위매물이 의심되는 중고차 판매 사이트 31곳을 선정해 점검한 후 95%의 매물이 허위로 추정된다며 해당사이트에 대한 포털 검색 차단, 형사고발 등의 조치를 취했다.

이번 점검은 그 후속 조치로 전문회사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협업을 통해 '미끼매물'까지 점검 범위를 확대했다.


상시점검에서는 월 100만 개 내외의 빅데이터 중 허위매물, 미끼매물의 특징이 주로 나타나는 사업자를 선정해 집중 점검하는 방식을 활용한다.


중고차 허위매물이나 미끼매물은 일반적으로 ▲국토교통부가 제공하는 '자동차365' 사이트에서 실제 매물 조회가 되지 않는 점 ▲동일 모델 차량에 비해 지나치게 낮은 가격을 제시하는 점 ▲차량의 성능상태점검기록부 등을 제공하지 않는 점 등의 특징을 갖고 있다.


도는 점검 결과 다수의 허위, 미끼 매물을 보유하고 있는 사이트나 판매상 등에 대해서는 형사고발, 세무ㆍ행정조사 등 강력하게 후속 조치할 계획이다.


김지예 도 공정경제과장은 "현재 중고차 시장의 허위매물 문제를 바로잡지 않으면 결국에는 소비자의 신뢰를 잃어버려 고객이 외면하는 시장이 될 수 밖에 없다"며 "판매자와 소비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공정한 중고차 시장을 만들기 위해 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