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진구,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현장 접수창구 운영

최종수정 2020.10.27 06:24 기사입력 2020.10.27 06:24

댓글쓰기

11월6일까지 현장 접수…온라인으로도 신청 가능

광진구,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현장 접수창구 운영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광진구(구청장 김선갑)가 이달 26일부터 11월6일까지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현장 접수창구를 운영한다.


‘소상공인 새희망자금’이란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맞춤형 지원금으로 이번 현장 접수는 지난 9월 새희망자금 신속지급을 지원받지 못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다.

접수대상은 올 5월31일 이전에 창업해 신청일 기준 영업 중인 소상공인 중 온라인 접수에 어려움을 겪거나 계좌번호 오류 등으로 인해 아직 새희망자금을 지원받지 못한 경우로 일반업종과 특별피해업종으로 분류된다.


먼저 일반업종은 지난해 연 매출이 4억 원 이하면서 올해 상반기 월 평균 매출액이 지난해 월 평균 대비 감소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100만 원이 지원된다.


올해 창업한 소상공인의 경우 6~7월 평균 매출액 대비 8월 매출액이 감소한 경우에 지원이 가능하다.

특별피해업종은 지난 8월 중대본의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집합금지 또는 영업제한 조치를 받은 소상공인으로 집합금지 업종은 200만 원, 영업제한 업종은 150만 원이 지원된다.


신청을 원하는 소상공인은 신청서, 신분증 및 사업자등록증, 매출 증빙서류, 통장 사본 등 신청서류를 구비,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광진구청 안전관리동 지하층 광진가족쉼터로 방문하면 되며, 새희망자금 홈페이지에서도 신청 가능하다.


아울러 원활한 접수를 위해 26일부터 30일까지 접수 첫 주에 한해 사업주의 출생연도를 기준으로 5부제를 적용, 11월2일부터는 출생연도 구분 없이 신청 가능하다.


김선갑 구청장은 “이번 새희망자금 지원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작으나마 힘이 되길 바란다”며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다양한 정책들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