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타이어휠 고의 파손 후 교체요구…점주 결국 사과 "죽고 싶은 심정"

최종수정 2020.10.24 18:23 기사입력 2020.10.24 12:1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 = 타이어뱅크]

[이미지출처 = 타이어뱅크]




[아시아경제 최은영 기자] 고객 차량의 휠을 고의로 파손한 뒤 교체를 권유한 타이어뱅크의 가맹점 점주가 자필 사과문을 공개했다. 같은 날 타이어뱅크의 대표이사도 공식 입장을 통해 "모든 임직원을 대표해 사죄드린다"라고 밝혔다.


23일 타이어뱅크는 홈페이지에 최근 휠 고의 파손 의혹이 제기된 가맹점주 A 씨의 자필 편지 사과문 이미지를 게시했다.

A 씨는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평생 반성하며 살아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피해 고객께 사죄드리고자 여러 번 연락을 드렸으나 전화를 받지 않아 문자로 사죄하고 용서를 구했다"라며 "고객이 입은 정신적 피해까지도 보상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끝까지 책임지고 지킬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한 "잘못된 행동으로 모두에게 실망감과 회복이 불가능한 피해를 주고 떠나는 내 모습이 참으로 한심스럽고 죽고 싶은 심정"이라며 "거듭 사죄드린다"라고 사과했다.

[이미지출처 = 타이어뱅크]

[이미지출처 = 타이어뱅크]



같은 날 김춘규 타이어뱅크 대표이사도 공식 사과문을 올렸다.

김 대표는 "(문제가 된) 가맹점 계약을 즉시 해지했으며 광주 서부경찰서에 고발조치 예정이다"라고 밝히며 "부정한 방법으로 판매하려 했기 때문에 형사적 책임 외에 브랜드 이미지 훼손에 대한 민사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 전했다.


또한 "A 씨는 수억 원을 배상하게 돼 개인파산상태가 될 수도 있을 것"이라며 "재발 방지를 위해 무관용 원칙으로 일벌백계해 단호한 조치를 하겠다"라고 밝혔다.


김 대표의 사과문은 해당 사건으로 타이어뱅크의 이미지가 큰 타격을 입자 재차 공식 입장을 올린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21일 자동차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타이어뱅크 고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피해를 신고하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글에 따르면, 타이어뱅크의 광주의 한 지역대리점 점주가 휠 교체를 권유했는데 차주 B 씨가 차량 블랙박스에 녹화된 영상을 돌려보다가 점주가 자신의 차량 휠을 일부러 훼손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차주는 광주서부경찰서에 사업주와 해당 직원을 상대로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최은영 인턴기자 cey121481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