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부, 로힝야 난민 지원에 1000만 달러 지원

최종수정 2020.10.23 17:45 기사입력 2020.10.23 17:45

댓글쓰기

이태호 차관, 로힝야 난민 지원 공여국회의 참석

정부, 로힝야 난민 지원에 1000만 달러 지원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이태호 제2차관이 22일 로힝야 난민 대응 지속 지원을 위한 공여국 화상회의에 참석해 국제사회가 로힝야 난민들에 대한 긴급한 인도적 지원 뿐만 아니라 미얀마의 라카인 주 내 사회적 결속력 강화 및 개발을 위한 장기적인 방안에 대해 보다 많은 지원을 해야 한다면서 한국 정부도 이에 적극 참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미국, 영국, 유럽연합, 유엔난민기구(UNHCR)가 공동 주최한 이번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한층 심화된 로힝야 난민들의 인도적 위기 상황에 대한 국제사회의 관심을 환기하고 이 지역의 인도적 위기상황을 근본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당사자들의 노력과 공여국, 국제기구 등의 지속적인 지원 의지를 재확인하기 위해 개최됐다.

회의에는 미국, 영국, 유럽연합(EU), 유엔난민기구(UNHCR)를 포함해 방글라데시, 베트남, 태국, 일본, 프랑스, 독일, 스위스, 캐나다, 쿠웨이트 등 주요국 외 유엔 인도지원조정실(OCHA), 세계식량기구(WFP), NGO 등이 참석했다.


이 차관은 피난민들의 안전하고 자발적이고 존엄한 귀환을 위해 미얀마 정부가 취한 조치들을 주목하는 한편 미얀마 정부가 앞으로도 의미 있는 진전을 이뤄낼 수 있도록 유엔 및 역내 국가들과 계속해서 협력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이 차관은 로힝야 난민들이 직면한 인도적 위기 관련 국제사회의 노력을 평가하면서 한국 정부는 해당 지역에 대해 올해 총 1000만 달러 규모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이번 회의를 통해 참석자들은 로힝야 난민, 미얀마 내 국내피난민 및 난민수용국에 대해 국제사회가 지원을 지속해 나가야할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동 지역 상황의 근본적인 개선을 위한 방안 마련을 위해 함께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는 앞으로도 인도적 위기를 겪고 있는 지역의 여성, 아동, 난민 등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지속해 나가는 한편 만성적 인도적 위기의 근원적 해결에 대한 국제사회의 논의에 적극 참여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임철영 기자 cyl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