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영등포구 '농아인 쉼터' 개소

최종수정 2020.10.20 06:58 기사입력 2020.10.20 06:58

댓글쓰기

21일 오후 2시 개소식 열어… 운영 지난 4월부터 시작...의사소통에 어려움 겪는 청각·언어장애인 편의와 복지 향상 목적... 수어통역센터와 연계해 수어상담·교육 제공 및 여가공간 활용 기대

영등포구 '농아인 쉼터' 개소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의사소통 문제로 일반복지시설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청각·언어장애인의 복지 향상을 위해 농아인 쉼터를 조성, 21일 오후 2시 개소식을 갖는다.


구에 거주하는 청각 및 언어장애인 수는 2348명으로, 전체 장애인(1만4438명) 중 16%에 해당하는 적지 않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구는 기존의 다소 협소했던 영등포구 수어통역센터를 새로운 부지로(경인로112길 13) 이전하면서 총 면적 302㎡(지상 2층) 규모로 확장하고 센터 안에 농아인 쉼터를 새로이 조성했다.


농아인 쉼터는 청각·언어장애인들 여가 선용을 위한 공간으로서 수어상담 및 교육 등을 제공하는 수어통역센터와 함께 운영되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구는 기대하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당초 4월로 예정됐던 농아인 쉼터 개소식은 잠정 연기돼 21일에 치러지게 됐다. 쉼터 운영은 완공된 직후인 4월 1일부터 개시했으나 감염 예방을 위해 중단됐다가 지난 7월부터 운영을 재개했다.

구는 보다 많은 청각·언어장애인들이 쉼터에 대해 알고 이용할 수 있도록 각 동주민센터 등과 연계해 센터 이용 홍보에 나서고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장애인들도 사회구성원으로서 불편함 없이 사회 일원으로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공공의 책무”라며 “영등포구 농아인쉼터는 농아인 복지 욕구를 반영한 맞춤 지원 확대로 장애인 복지의 선도적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전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