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개발 조직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 신설

최종수정 2020.09.29 08:40 기사입력 2020.09.29 08:40

댓글쓰기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기반 첫 프로젝트 구체화 예정

현대자동차가 미래 모빌리티 개발 조직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를 오픈한다. 사진은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 로고(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미래 모빌리티 개발 조직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를 오픈한다. 사진은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 로고(사진=현대차)



[아시아경제 김지희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국 실리콘밸리에 미래 모빌리티 개발 조직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를 오픈한다고 29일 밝혔다.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는 미래 모빌리티의 핵심 분야를 구체화시키는 역할을 담당한다. 특히 기존 자동차로 접근이 어려운 곳 등 이동수단의 경계를 넘어선 신개념 모빌리티를 집중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또 기존 모빌리티의 한계를 보완해 줄 수 있는 로봇 요소 기술을 활용해 인간의 삶 전반에 영향을 주는 기술에 대한 폭넓은 연구개발도 진행한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 ‘현대 크래들’을 이끈 존 서 상무가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에 합류한다. 스탠포드 대학 자동차 혁신 연구소에서 ‘사람과 자율주행차의 상호작용’에 대한 연구를 주도한 바 있는 어네스틴 푸 박사도 참여해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가능성을 함께 모색할 예정이다. 존 서 상무는 “우리는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 가능한 궁극적인 이동수단 개발에 앞장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먼저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는 걸어다니는 자동차인 ‘엘리베이트(Elevate)’ 콘셉트카를 기반으로 첫 프로젝트를 구체화할 방침이다. 현대차가 지난해 CES에서 콘셉트카를 첫 공개한 엘리베이트는 4개의 바퀴 달린 로봇 다리를 움직여 기존 이동수단으로는 접근이 어려운 지역이나 상황에서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다.


보행 속도는 약 5㎞/h 수준으로, 차체를 수평으로 유지하면서 1.5m 높이의 벽을 넘는 것도 가능하다. 로봇 다리를 차체 안쪽으로 접어 넣어 주행 모드로 변신할 경우 기존 자동차와 같이 바퀴를 이용해 일반 도로를 달릴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다각도로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김지희 기자 way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