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현경 "사랑, 참 힘든 감정…이번 생은 안 되겠다" 의미심장 심경글

최종수정 2020.09.25 00:00 기사입력 2020.09.25 00:00

댓글쓰기

사진=오현경 SNS 캡처.

사진=오현경 SNS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배우 오현경이 사랑에 대한 생각을 공유했다.


오현경은 24일 SNS에 "알면서도 참 힘든 감정...사랑..."으로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오현경은 "저는 이번 생은 일을 사랑하고 제 지인들을 사랑하고 가족과 제 딸을 사랑하는 것만으로도 바쁘네요.제 자신도 사랑 많이 해주려구요. 자기 개발을 통해 좀 더 의미있는 삶을 지향해 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랑아 미안~사랑의 감정은 다음 생애에 예쁘고 듬직한 모습으로 완벽한 사랑으로 다시 와주겠니? 이번생은 안 되겠다. 내가 좀 바뻐요. 우리 가족 사랑하는 일이 참 행복합니다"라고 적었다.


오현경은 이와 함께 책 '만남은 지겹고 이별은 지쳤다'의 구절을 사진으로 올렸다.

사진=오현경 SNS 캡처.

사진=오현경 SNS 캡처.


한편, 오현경은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에 출연 중이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