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만도, 2020년 '사랑의 오뚝이 휠체어' 기증

최종수정 2020.09.24 07:58 기사입력 2020.09.24 07:58

댓글쓰기

만도, 2020년 '사랑의 오뚝이 휠체어' 기증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한라그룹 자동차부품 전문기업 만도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전국 교통사고 피해 중증장애인 42명에게 ‘사랑의 오뚝이 휠체어’를 기증했다고 24일 밝혔다.


‘사랑의 오뚝이 휠체어 기증’은 고(故) 정인영 한라그룹 창업회장의 ‘오뚝이 정신’을 기리기 위해 2012년부터 시작되었다. 1989년 정인영 창업회장은 뇌졸증으로 쓰러졌으나 병마를 이겨내고 전 세계를 누비며 경영 일선을 돌본 것으로 유명하다. 정인영 창업회장은 16년 동안 휠체어와 함께했다.

이번 기증 행사는 전라북도 완주군 중증장애인 복지시설 ‘무지개가족’에서 열렸다. 주문 제작된 전동·수동휠체어는 전국 교통사고 피해 가정에 전달될 예정이다. 올해는 특별히 정인영 창업회장의 평전이 동봉 된다. 평전은 정인영 창업회장 탄생 100주년1920년~2020년 기념을 위해 집필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구현 만도 상무는 “창업회장님의 정신을 이어받아 특히 올해 힘든 상황을 극복하여 보다 큰 사회공헌 활동으로 힘을 더 하겠다”고 말했다.


만도는 올해까지 461명에게 ‘사랑의 오뚝이 휠체어’를 기증했다. 기증 행사는 만도 사업장이 위치한 ‘익산’, ‘원주’, ‘평택’, ‘판교’ 인근에서 돌아가며 열리고 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