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기장군, 부산도시공사 항의 방문 “현안해결 하라”

최종수정 2020.09.22 17:57 기사입력 2020.09.22 17:57

댓글쓰기

오시리아 관광단지 교통대책·신규 하수처리장 건설 등 요구

22일 오후 오규석 기장군수와 기장군 직원들이 부산도시공사를 항의방문했다. 기장군은 오시리아 관광단지의 교통대책과 하수처리장 설치 등을 요구했다.

22일 오후 오규석 기장군수와 기장군 직원들이 부산도시공사를 항의방문했다. 기장군은 오시리아 관광단지의 교통대책과 하수처리장 설치 등을 요구했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산 기장군이 22일 오후 3시 부산도시공사를 방문해 오시리아 관광단지의 교통대책 수립 등 공사 측으로 인해 야기된 기장군 현안에 대한 해결을 촉구했다.


기장군이 요구한 사항은 하수처리장 설치와 일광신도시 우회도로 신설, 공원·녹지대 시설물 전면 교체, 일광신도시 내 저류지 공원 조성 등이다.

기장군은 올해 2월 일광신도시의 본격적인 입주 시작과 함께 오시리아 관광단지의 이케아 개장으로 폭증한 교통체증 민원에 시달리고 있다.


기장군은 이에 따라 부산도시공사에 일광신도시와 오시리아 관광단지의 근본적인 교통체증을 해결하기 위해 일광신도시에 우회도로를 개설하고, 만덕~센텀 도시고속화도로(대심도)를 오시리아 관광단지까지 연결하는 등 교통량 분산계획과 교통소통 대책 수립을 지속적으로 요구했다.


또한 일광신도시와 관련해 ▲ 삼성지하차도 교통소음 차단을 위한 방음터널 또는 방음벽 설치, ▲ 교리 삼거리 교차로 우회도로 및 교통체계 개선 조속 시행, ▲ 반송로(교리삼거리~동양가든 앞 교차로) 6차선 도로 확장 등을 건의했다. 오시리아 관광단지와 관련해서는 ▲ 신규 하수처리장 건설, ▲ 동해선 오시리아역 앞 부지 공영주차장 조성 등을 건의했다.

일광신도시 내 공원 조성·정비와 시설물 개선도 적극 요청했다. 1만여 세대, 약 3만명의 주민이 거주하는 명품·친환경 신도시에 걸맞지 않게 일광신도시의 미관을 저해하는 사면부 싸리부 식재, 공원 생태터널 상부 수목 부족 등에 대해 전반적인 개선을 요청했다.


이미 지난 1월부터 일광신도시 내 파손된 보도블럭에 대해서도 기장군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복구가 진행 중이다.


주민들의 쾌적한 생활환경을 위해 ▲ 일광신도시 내 저류지 2개소를 근린공원으로 조성, ▲ 삼성숲공원 연결통로 설치, ▲ 공원부지 사면에 싸리나무 제거 후 수목 식재, ▲ 공원 생태터널 상부에 대형 상록수 추가 식재, ▲ 화장실·버스정류장·그늘막·CCTV 등 추가 설치 등을 통해 안전하고 품격있는 녹지 공간을 조성해 줄 것도 요청했다.


기장군은 지난 7월 부산도시공사에 부과한 일광지구 도시개발사업 개발부담금 169억여원도 조기 납부할 것을 요청했다.


오규석 기장군수는 “오시리아 관광단지로 인한 교통체증으로 주말이면 주민들이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있다. 부산도시공사는 오시리아 관광단지의 교통대책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