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로나19 입원환자 30% 정신과 진단 받는 것으로 나타나

최종수정 2020.09.22 17:58 기사입력 2020.09.22 17:58

댓글쓰기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 “코로나 명확한 정보 공유” 강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고 있는 3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이어지고 있는 3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황최현주 기자]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국립중앙의료원에 입원한 환자 30%가 정신과 진단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강 의원이 국립중앙의료원으로부터 입수 받은 자료에 따르면 4월 말까지 의료원 음압병실에 입원한 환자 중 기존 정신질환자 또는 치매 환자 등을 제외한 일반인 확진자 80명 중 30%인 24명이 공황장애와 우울증, 심각한 스트레스 반응 등 정신과적인 진단을 받았다. 이어 20%인 16명은 항불안제 등의 정신과 약물 처방까지 받았다.

강 의원은 이를 두고 코로나19에 대한 명확한 정보가 공유될 수 있도록 조치해 불안감을 낮춰야 한다는 것을 강조했다.


강 의원은 “방역 당국은 코로나19에 대한 정보가 공유될 수 있도록 조치해 불안감을 낮추는 동시에 입원치료자를 포함한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고위험군에 대한 정신질환 상담과 검사 등 대책을 조속히 수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황최현주 기자 hhj252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