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들·보좌관 압수수색, 秋 직접조사 임박했나(종합2보)

최종수정 2020.09.22 11:24 기사입력 2020.09.22 11:24

댓글쓰기

檢, 서씨·前 보좌관·카투사 관련자 자택 등 압수수색
검찰 수사 속도,늑장 논란 차단
추미애 장관 조만간 소환 관측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이미지 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이정윤 기자] 검찰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아들 서모씨의 군복무 시절 '특혜 휴가' 의혹과 관련해, 서씨를 비롯해 보좌관 및 군 관계자의 주거지와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22일 서울동부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김덕곤)는 전날 서씨의 사무실과 주거지 등을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서씨는 올해초 K리그 전북현대축구단에 인턴으로 근무 중이다. 압수수색 장소는 전북 전주시 서씨의 자택과 축구단 사무실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달 19일에는 서씨를 대신해 병가 연장을 요청한 추 장관의 전 보좌관 A씨의 주거지와 A씨의 전화를 받은 당시 카투사 지원과장 B대위의 사무실과 자택 등도 압수수색했다. 이 수색에서 검찰은 A씨와 B대위의 휴대전화를 확보해 포렌식 작업을 하는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수수상황과 향후 수사 일정 등은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서씨는 2017년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 미2사단지역대 소속 카투사로 복무하면서 총 23일에 걸쳐 1ㆍ2차 병가와 개인휴가를 잇따라 사용했는데, 이 과정에서 추 장관 측의 외압 혹은 청탁이 있었다는 의혹이 제기돼 올해초 야당이 고발했다. 검찰은 서씨의 휴가 미복귀 보고를 받았다고 주장한 당직사병 C씨를 비롯한 부대 관계자들 소환해 조사했으며, 이달 15일에는 국방부 감사관실과 민원실, 국방전산정보원 등에 수사관들을 보내 추 장관 아들 의혹과 관련된 전산자료를 확보하기도 했다.


검찰이 이 고발건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한 것은 조속히 수사를 마무리해 늑장 수사 논란을 차단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된다. A씨와 B대위 등 관계자들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지 이틀만에 서씨에 대한 증거를 확보함으로써 속도전에 나섰다는 것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변필건)도 서씨의 군 시절 의혹을 제기해 고발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 등에 대한 기록 조사에 나섰다. 사법정의바로세우기시민행동(사세행)이 신 의원을 고발한 사건으로 검찰은 허위사실을 적시해 추 장관과 서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와 위계로 언론사의 업무를 방해한 혐의 등 고발 내용에 대한 검토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련의 사건에 대한 수사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추 장관에 대한 검찰의 직접 조사 시점도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의 서씨 압수수색 시점은 공교롭게도 추 장관이 국회와 청와대를 오가며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를 다졌던 때다. 법조계에서는 서씨의 대해 의혹을 제기하는 측과 추 장관 측에 대한 수사 양쪽 모두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추 장관을 조만간 소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여러 의혹에 연루된 피고발인인 만큼 직접 소환조사가 원칙이라는 차원에서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