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파트 전세난 오피스텔로 번진다…"서울 깡통전세 주의"

최종수정 2020.09.22 08:32 기사입력 2020.09.22 08:32

댓글쓰기

8월 전국 3.3㎡당 오피스텔 평균 전세 가격 1461만원
4월 1377만원, 5월 1421만원, 6월 1441만원, 7월 1412만원

하남시 미사지구 오피스텔 건설현장(사진=상가정보연구소)

하남시 미사지구 오피스텔 건설현장(사진=상가정보연구소)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새 주택임대차보호법 등으로 심화된 아파트 전세난이 가을 이사철 오피스텔로 번지고 있다.


22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8월 전국 3.3㎡(이하 전용면적)당 오피스텔 평균 전세 가격은 1461만원으로 조사됐다. 지난 4월 1377만원을 기점으로 △5월(1421만원) △6월(1441만원) 3달 연속 상승세를 이어간 오피스텔 평균 전세 가격이 지난 7월 1412만원으로 주춤한 뒤 다시 오른 것이다.

전국적으로 8월 오피스텔 전세 가격은 7월 대비 상승했으나 그 중 수도권 및 지방 광역시 등의 주요 도시에서 더 가파르게 올랐다.


수도권 및 지방 광역시 중 7월 대비 8월 전세가격이 가장 많이 상승한 지역은 대구였다. 8월 대구 오피스텔 3.3㎡당 평균 전세가격은 1296만원으로 7월 1123만원 대비 173만원 상승했다. 이어 △광주(84만원 상승) △경기(70만원 상승) △부산(54만원 상승) △울산(38만원 상승) △서울(28만원 상승) 등의 순이었다.


이 중 3.3㎡당 평균 전세가격이 하락한 지역은 △대전(30만원 하락) △인천(2만원 하락) 두 곳이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최근 주택임대차보호법이 개정에 따른 주택 전세 품귀현상으로 인해 오피스텔의 전세 수요도 상당히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수요는 높지만 전세 매물이 부족해 오피스텔 전세가격은 상승 중"이라고 설명했다.


서울 일부 지역에서는 오피스텔 전세가격이 매매가격보다 높게 거래되는 역전세 현상도 일어나는 중이다. 조 연구원은 "이러한 현상은 계약 기간이 끝나고 세입자가 전세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하는 ‘깡통전세’가 나올 수 있어 사회적 문제로도 대두될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아파트 전세난 오피스텔로 번진다…"서울 깡통전세 주의"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