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절박해진 기후위기 시대…보험리스크 거세진다

최종수정 2020.09.19 10:24 기사입력 2020.09.19 10:24

댓글쓰기

자연 재해 급증으로 지급보험금 규모 증가
화석연료 기업가치 하락…투자 가치에 영향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 기록적인 집중호우와 잇따른 태풍이 한반도에 찾아오면서 '기후위기'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


기후변화가 경제·금융안정성을 위협하는 '그린 스완(Green Swan)' 충격에 대해 우리나라를 비롯해 세계적으로 적극적인 대응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위험을 상품으로 하는 보험업계도 보험인수와 투자 등 주요 분야에서 기후위기에 맞는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9일 보험연구원에 따르면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전 세계 자연재해의 빈도와 심도가 모두 높아지고 있다.


2019년 전 세계 자연재해 발생 건수는 820건으로, 1980년 249건 대비 3배 이상 증가했고, 자연재해로 인한 경제적 손실은 연간 큰 변동성을 보이지만 증가하는 추세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기후변화 고려한 언더라이팅·자산투자 전략 마련해야

'그린 스완'이란 생태계 및 기후의 변화로 인한 경제·금융 위기를 뜻하는 용어로, 예측이 어렵고 발생할 경우 막대한 피해를 수반하는 사건을 뜻하는 '블랙 스완(Black Swan)'으로부터 파생됐다.


그린 스완은 보험사의 금융안정성에도 직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있다.


자연 재해의 빈도와 심도가 높아지면서 지급보험금 규모가 증가하고, 보험사가 보유한 자산이 손상되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또 저탄소 경제로 이행하는 과정에서 화석연료에 의존하는 기업들의 경우 '좌초 자산' 리스크에 노출, 기업 가치 하락, 자산 손상 등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표적으로 탄소집약적 산업인 석탄, 석유, 가스와 에너지집약적 산업인 임업, 제지, 금속 및 광업분야 등의 기업이 꼽힌다. 좌초 자산의 영향으로 금융자산도 재평가되면서 보험사의 투자자산 가치도 변화될 수 있다.


아울러 기후변화로 인한 피해에 책임이 있는 당사자들이 제3자 배상책임보험을 통해 보험사에 비용을 전가함으로써 배상책임 리스크가 예상된다.


보험사는 기후 시나리오 분석을 통해 지급보험금과 보험회사 자산 가치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고, 기후변화 리스크를 고려해 자산매입 전략을 세우고 재무건전성을 평가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문혜정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기후변화에 대한 노출리스크를 파악하고 기후변화의 영향을 고려한 언더라이팅, 자산투자 전략 마련해야 한다"며 "기후변화 관련 소송에 대한 잠재적인 노출리스크를 평가하며 탄소배출 감축 전략을 수립·이행하고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