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불후' 강진&진성 특집 최종 우승 박서진...정재형X문희준 하차→새 MC 김현준X김신영(종합)

최종수정 2020.08.15 20:13 기사입력 2020.08.15 20:13

댓글쓰기

사진='불후의 명곡' 캡처

사진='불후의 명곡'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15일 오후 방송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에서 박서진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이날 '불후의 명곡'은 강진&진성 특집이었다. 이에 박구윤, 김호중, 신유, 신인선, 박서진, 영기가 무대에 올랐다

첫 무대는 박구윤이 진성의 '태클을 걸지 마'로 꾸몄다. 박구윤은 "진성 선배님 앞에서 꼭 한 번 '태클을 걸지 마'를 불러보고 싶었다. 그 누구도 태클을 걸지 못하게 불러 보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두 번째는 김호중이 무대에 올랐다. 진성의 '보릿고개'를 고른 김호중은 "선배님께서 실제 보릿고개를 경험하기도 했고, 무명 시절도 길었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애절함을 가득 담은 호소력 짙은 김호중의 무대에 판정단은 1승을 안겨줬다.


다음은 개그맨이자 가수인 영기의 순서였다. '불후의 명곡' 첫 출연에 영기는 "인생의 한 장의 큰 그림 같은 순간이다"라고 벅찬 감동을 전했다. 강진의 '땡벌'을 선곡한 영기는 인터뷰에서 예고한대로 유쾌한 무대로 흥을 돋궜다. 하지만 판정단은 다시 한 번 김호중에게 손을 들어줘 2승이 됐다.

사진='불후의 명곡' 캡처

사진='불후의 명곡' 캡처



네 번째 무대는 신유가 진성의 '안동역에서'로 도전했다. 신유는 진성이 "트로트를 이끌어 오셨고, 지금도 이끌고 계시고 앞으로도 이끌어가실 선배님이다. 오래오래 좋은 노래 많이 내셨으면 좋겠다"고 진심을 담아 존경을 표했다. 폭발적인 가창력을 선보인 이번 무대에, 판정단은 김호중과 신유 두 사람에게 동점을 줬다.


다섯 번째는 신인선의 차례였다. 신인선은 "요즘 일주일에 세 번 만난다"며 "정말 형 동생 같이 지내는 사이다"라고 밝혔다. 강진의 '삼각관계'를 선곡한 신인선은 편곡, 안무, 의상까지 직접 준비할 만큼 열의를 보였다. 하지만 김호중과 신유에게 밀리고 말았다.


마지막 무대는 박서진이었다. 박서진은 "이번엔 흥보다 한을 보여드리겠다"며 강진의 '막걸리 한 잔'을 선곡했다. 눈물까지 보인 박서진의 무대는 판정단을 감동시키기에 충분했다. 박서진은 결국 김호중과 신유를 누르고 최종 우승을 가져갔다.


또한 이날 정재형과 문희준은 마지막 방송임을 알렸다. 두 사람의 공백을 채워줄 새로운 MC로는 김준현과 김신영이 나설 예정이다.


KBS2 음악 예능프로그램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