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수역 구두테마공간’ 새단장

최종수정 2020.08.13 06:51 기사입력 2020.08.13 06:51

댓글쓰기

성동구, 미디어 아트로 홍보· 전시, 디지털 키오스크 설치 등 젊은층 겨냥 핫플레이스 조성

성수역 구도테마공간

성수역 구도테마공간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성수수제화 산업 부흥 상징으로 지난 2013년 조성한 ‘성수역 구두테마공간’이 낡은 모습을 벗고 확 바뀐다.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지하철역 내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 설치돼 시설 파손 등 방치로 미관상 불편을 주고 있던 ‘성수역 구두테마공간’ 환경개선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지난 7월 성동구와 서울시, 서울교통공사는 성수역 구두테마공간 환경개선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서울시 예산 10억 원, 서울교통공사 예산 6000만 원을 투입하기로 결정, 성동구가 사업총괄로 준공 시 까지 기관 간 협업할 것을 약속했다.


단순 전시위주의 기존 시설을 전면 철거, 새로운 성수역의 주된 이용고객인 젊은 층의 관심과 흥미를 끌 수 있는 시각적 효과를 높인 미디어를 활용한 전시· 홍보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역내 긴 복도공간에는 천장과 바닥, 벽면, 기둥을 활용해 대형미디어 아트를 설치해 성수 수제화 산업의 역사 및 흥미유발 콘텐츠로 시각적 홍보효과를 극대화 한다.

또 곳곳에 SNS에 올릴 사진을 찍을 포토존 공간을 특색있게 배치한다.


기존 전시공간에는 청년 장인 및 신진 디자이너를 위한 세련된 쇼룸공간을 조성, 성수동을 찾는 사람들이 성수수제화 업체 현황을 한 눈에 보고 정보를 얻을 수 있는 ‘디지털 사이니지(키오스크)’를 설치해 원하는 정보를 실시간으로 찾을 수 있게 한다.


그 외 기타공간은 수제화를 상징하는 구두벤치 등 휴식공간을 조성해 자연스럽게 수제화를 홍보하는 장소로 만들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이 사업을 진행할 환경개선 업체 공모를 지난 11일부터 진행 하고 있다” 며 “우수한 공간 기획력과 기술력을 갖춘 업체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하며 9월 중 착공에 들어가 12월 준공해 개원식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참여 업체 제안서 및 서류 접수는 나라장터 홈페이지를 참조해 9월1일까지 성동지역경제혁신센터로 제출하면 된다.


구는 이 사업 외에도 성수수제화 활성화를 위해 성수수제화 희망플랫폼 운영, 성수수제화 공동판매장 운영, 수제화 및 가죽공예 교육 사업 등을 실시하고 있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이 사업이 성수역을 찾는 많은 주민들에게 성수 수제화를 체험하고 성수동 문화를 경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라며, 성수역이 수제화 사업 홍보 랜드마크 명소로 도약할 수 있길 기대해 본다”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