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재명, 이천·가평 비 피해 현장 찾아…"소규모 사업도 재해영향평가"

최종수정 2020.08.06 16:07 기사입력 2020.08.06 16:07

댓글쓰기

이재명, 이천·가평 비 피해 현장 찾아…"소규모 사업도 재해영향평가"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이천과 가평의 집중호우 피해현장을 찾아 주민들을 위로하고 수해 대응 현황을 점검했다.


이 지사는 먼저 이날 오전 이천시 율면 산양1리 마을회관을 방문해 주변을 점검하고 피해 주민들의 고충을 들었다.

이천은 지난 2일 내린 폭우로 산양저수지 제방이 무너져, 담수량 6만5000여톤의 물이 산양1리 마을을 덮쳤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10여 가구가 침수되고 곳곳의 가건물이 쓸려 내려갔으며 논밭도 물에 잠겼다. 재산피해만 공공시설 8억6500만원, 사유시설 9500만원, 농경지 5ha의 침수피해를 냈다.


이 지사는 현장을 살펴본 뒤 "수문을 튼튼하게 만들고 평소 저수 물의 관리 용량을 낮춰야 한다"며 "도내 위험지역부터 저수지 관리 방식을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피해를 입은 주민들과 복구 중인 공무원들에게 상황을 전해들은 뒤 "이천 시민들이 신속하게 재난을 극복하고 복구할 수 있도록 도에서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격려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에는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로 이동해 산사태 사고 현장을 점검했다.


이곳에서는 지난 3일 토사유출로 인해 펜션이 무너져 3명이 사망하는 매몰사고가 일어났다.


이 지사는 "앞으로 경사지에 주택건축 수요가 많아질 텐데 기후가 점점 불안정해지기 때문에 안전보장을 위해 산지에 전용허가를 할 때 기준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며 "재해 영향평가를 소규모 사업에도 시행해야 한다. 또 산지관리 권한이 시·군에 있어 도에서 할 수 있는 방법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김성기 가평군수에게 "도에서 피해 복구 비용을 지원할 테니 신속히 피해조사를 완료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경기도는 임진강 유역 침수 피해 최소화를 위해 연천 1209명, 파주 257명 등 총 1466명의 주민을 대피시켰다.


주민들은 학교와 마을회관, 주민센터 등 총 25개의 임시대피소에서 대피하고 있다. 도는 임시대피소에서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사전방역을 실시하고 출입자 발열체크 및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을 배포했다.


또 주민들의 긴급생활안전지원을 위해 총 5000세트의 응급구호세트를 지급하고 KT, 한전과 협력해 긴급통신ㆍ전력복구반을 운영 중이다. 또 재난현장 환경정비반을 운영해 신속한 복구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