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위터 동시다발 해킹…아직 국내 피해 사례는 없어

최종수정 2020.07.16 08:35 기사입력 2020.07.16 08:35

댓글쓰기

미국 유명인사들 트위터 계정에 비트코인 송금 요구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진규 기자] 버락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과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등의 트위터 계정이 잇달아 해킹당한 가운데 아직까지 국내 해킹 피해 사례는 보고되지 않고 있다.


16일 외신 등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오바마 전 대통령 등 유명 인사들의 공식 트위터 계정에 '30분 안에 1000달러(약 120만원)를 비트코인으로 보내면 돈을 2배로 돌려주겠다'는 글이 올라왔다가 삭제됐다.

이 같은 해킹 피해에는 일론 머스크 미국 테슬라 CEO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등의 트위터 계정도 포함됐다. 이들 외에도 우버와 애플 공식 트위터 계정에도 비트코인 송금을 요구하는 글들이 올라왔다. 해커들이 올린 비트코인 주소로는 10만달러 이상의 가치에 해당하는 비트코인이 송금된 것으로 전해졌다.


트위터는 이를 명백한 해킹으로 판단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해킹을 당한 트위터 주가는 미국 장외 거래에서 2.3% 하락했다.



이진규 기자 jkm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