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도시제조업 긴급자금' 16일부터 2차접수 … 41억 추가공모

최종수정 2020.07.14 06:00 기사입력 2020.07.14 06:00

댓글쓰기

1차 접수서 4대 제조업 총 1271개 업체·152억원 지원중
2차 모집에선 출판제조·전기장비제조업 포함 확대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타격을 받은 제조업을 돕기 위한 '도시제조업 긴급자금' 41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


시는 오는 16일 오전 9시부터 30일 오후 6시까지 온라인을 통해 의류봉제·수제화·인쇄·기계금속 등 서울 4대 제조업과 귀금속 업종을 대상으로 추가모집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50인 미만 사업체당 최대 3000만원을 지원하며, 지원을 받은 사업체는 최소 3개월 간 종사자 고용을 유지해야 한다. 시는 이번 추가모집을 통해 약 400여개의 사업체가 지원을 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특히 이번 지원대상에는 최근 출판 대형도매상 부도로 인해 타격을 받은 영세 출판제조업체가 포함되며, 지난 1차 공모 대상에서 제외된 귀금속제조 업종도 새로 추가됐다. 기계금속 업종은 당초 1차 공고 시 지원 가능했던 업종에 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 의료·정밀·광학기기 및 시계 제조업, 전기장비 제조업 등까지 참가가능 대상을 확대해 더 많은 업체들이 긴급자금을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신청 접수는 인터넷 포털에 주소(http://서울제조업긴급사업비.kr)를 직접 입력해 접속한 후 신청하면 된다. 시는 원활한 접수를 돕기 위해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는 중구 서울인쇄센터 2층(중구 마른내로 140)에 '도시제조업 긴급자금 통합접수지원 센터'를 운영한다. 업종에 관계 없이 신청을 원하는 분들은 센터를 방문하면 된다. 신청기간, 신청서류 및 기타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 공고란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선정업체는 8월5일 발표할 예정이며, 지원금은 1차로 8월 중 지급한 후 모니터링을 통해 고용유지 등이 확인되면 나머지 금액을 지급한다.


시는 앞서 제조업 집중 지원을 위해 지난 5월 추경을 통해 긴급예산 총 200억을 확보, 1차 사업을 통해 이달 7일까지 총 1271개 업체에 152억원을 지원했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 더 많은 도시제조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추가모집을 진행한다"며 "신청 및 선정과정을 최대한 신속히 진행하려는 만큼 제조업계에 종사하고 있는 분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 '도시제조업 긴급자금' 16일부터 2차접수 … 41억 추가공모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