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복면가왕' 신아람-제이블랙-하이디-주석 탈락...2R 진출 지화자 정체는?(종합)

최종수정 2020.07.12 20:20 기사입력 2020.07.12 20:20

댓글쓰기

사진='복면가왕' 캡처

사진='복면가왕'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12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은 장미여사의 3연승에 도전하는 새로운 복면가수들의 1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1라운드 첫번째 무대는 정신체리라와 살구싶냐였다. 투애니원의 'Lonely'를 선곡한 두 사람의 무대는 살구싶냐가 19표로 2라운드 진출을 하게 됐다. 가면을 벗은 살구싶냐의 정체는 펜싱 은메달리스트 신아람이었다. 신아람은 역대 올림픽 5대 판정 논란에 선정된 2012 런던 올릭픽때 큰 힘이 되어준 국민 여러분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1라운드 두번째 무대는 렉시의 '애송이'를 선곡한 디스코왕과 춤신춤왕의 대결이었다. 디스코왕은 쫄깃한 랩을 선보였고, 춤신춤왕은 걸걸한 목소리로 디스코왕과 대조를 이뤘다. 윤상이 "노래도 잘하지만 랩을 더 잘한다. 아이돌이라기 보단 전문 래퍼같다"고 평한 디스코왕이 13표를 얻어 2라운드에 올라갔다.


패배한 춤신춤왕의 정체는 안무가 제이블랙이었다. 제이블랙은 "스트리트 댄스 처음 입문했을 때 느낌이었다"며 떨렸던 무대 경험을 털어놨다. 이어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발전을 위해 꾸준히 노력 중이다"고 전했다.


사진='복면가왕' 캡처

사진='복면가왕' 캡처



세번째는 연포탕과 초계국수의 대결이었다. 장혜리의 '내게 남은 사랑을 드릴께요'를 연포탕은 애절한 감성으로 표현했고, 초계국수는 폭발적인 가창력으로 소화했다. 이 무대는 12표를 얻은 연포탕이 2라운드로 진출했고, 이에 초계국수가 가면을 벗었다.

그녀의 정체는 메가히트곡 '진이'의 가수 하이디였다. 윤상은 그녀에 대해 "요요미가 또 나왔나""라고 추측한 반면, 소찬휘는 정확히 "혹시 하이디 아니냐"고 말한 바 있다. 하이디는 "2013년에 복귀를 시작했는데 모르시는 분들이 많다"며 '복면가왕'에 나오게 되자 딸에게 인정을 받았다는 소감을 남겼다.


1라운드 마지막 무대는 지휘자와 지화자가 신효범의 '난 널 사랑해'로 대결을 펼쳤다. 마침 판정단으로 나온 신효범은 자신의 노래로 무대를 꾸민 두 사람에게 "행복하다"고 전했다. 이 무대는 지화자가 2라운드 진출권을 얻었다.


패배한 지휘자의 정체는 래퍼 주석이었다. MC 김성주가 "눈가가 촉촉해졌다"며 감상적인 멘트를 건네자, 주석은 "원래 안구건조증이 있다. 항상 눈가가 촉촉하다"고 의외의 대답을 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대한민국 시조새'라는 표현에도 "이제 익숙하다"며 "마침 이름에 '석'이 들어가 있으니까 시조새보다는 '살아있는 화석'으로 해도 좋겠다"며 센스를 발휘했다.


한편 지휘자와 압도적인 표차이로 2라운드에 진출한 지화자는 배우 이경영과 전화 통화를 하며 친분을 과시, '부부의 세계'에서 한소희(여다경 역)의 엄마로 나왔던 김선경이 아닌가라는 누리꾼들의 추측이 이어지고 있다.


MBC 음악 프로그램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