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색 편의점 전략…이마트24 X 스무디킹, 100호 달성

최종수정 2020.07.12 10:00 기사입력 2020.07.12 10:00

댓글쓰기

이색 편의점 전략…이마트24 X 스무디킹, 100호 달성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이마트24과 스무디킹 복합매장이 지난달 100호점을 돌파했다.


12일 이마트24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이마트24 X 스무디킹 매장 수는 총 105곳이다. 올해 3월 초 20여개 직영점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마치고 가맹모델을 본격 확대한 이후 가맹점 80개가 늘어났다. 평일 기준 매일 1개씩 신규 가맹점이 문을 연 셈이다.

창업 비용 대비 높은 운영 효율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이 가맹점의 호응을 이끌어낸 것으로 이마트24는 분석하고 있다.


이마트24 X 스무디킹 가맹 모델은 편의점 내 약 3~4평의 카운터 공간에 스무디킹을 추가로 창업하는 방식으로 일반 스무디킹 매장을 개설하는 것과 비교해 창업 비용을 대폭 낮출 수 있다.


하루에 스무디 5~10잔 판매 시 수익이 발생하는 구조라 추가 창업에 대한 경영주의 부담도 낮은 편이다. 편의점에서 4900~6900원의 스무디를 판매함으로써 신규 고객 유입, 객단가 상승 등 추가 수익 창출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다. 실제 스무디가 이마트24의 차별화된 음료로 자리잡으면서 가맹점 80곳 중 일평균 스무디 30잔 이상을 판매하는 곳도 생겼다.

전체 매장 중 약 30%가 지방 소재일 정도로 지방 출점도 활성화하는 추세다. 기존 단독 스무디킹 매장 출점은 수도권 거점 상권 중심으로 이뤄졌지만 이마트24 X 스무디킹 가맹모델 도입 후 지방 곳곳으로 출점이 가능해졌다.


구범모 이마트24 경남합천점 경영주는 “합천군에서 접하기 어려웠던 스무디킹을 편의점에서 만날 수 있다는 것에 관심을 보이는 고객이 많다”며, “평일 5~10잔, 주말 15~20잔 정도 스무디 매출이 발생하기 때문에 추가 수익 확보에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조택주 이마트24 스무디킹 담당자는 “음료 매출이 증가하는 하절기를 맞아 스무디킹을 매장에 도입하려는 가맹점의 창업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이와 같은 추세라면 연내 300점까지 매장 수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