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호영, 故 최숙현 부친 손 잡고 "억울함 풀어드리겠다"

최종수정 2020.07.10 11:36 기사입력 2020.07.10 11:3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10일 고(故) 최숙현 트라이애슬론 선수의 부친을 만나 "잊을만 하면 터지는 체육계의 폭언·폭행 문제가 관행이라는 말로 정당화되지 않도록 근본 대책을 세우겠다"고 약속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 선수의 부친과 면담을 갖고 "억울함을 풀어드리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자리에는 이양수 '고 최숙현 선수 진상규명 및 체육인 인권보호 태스크포스(TF)' 위원장과 이용 위원도 함께했다.

주 원내대표는 면담 자리에서 "부모로서 가슴 무너지는 고통을 겪고 계시리라 생각돼 안타깝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최 선수의 부친을 위로했다. 그러면서 "최 선수가 여러 국가기관에 도움을 요청했지만 아무도 제 때 들어주지 않았다"며 "더구나 일부 정치권은 최 선수의 억울한 사정을 풀어준다면서 신상을 캐묻고 가해자를 옹호하는 듯한 태도를 보여서 유가족 가슴에 더 큰 상처를 남겼다"고 여당에 날을 세웠다.


그는 "체육계의 이 같은 문제를 이번부터 반드시 뿌리뽑아야 한다"며 통합당이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을 약속했다.


최 선수의 부친은 "혼자 외롭게 싸우다가 지친 나머지 그런 극단적인 선택을 했는데 이제라도 진실을 밝힐 수 있는 좋은 환경이 돼 감사드린다"며 "대구지검과 경북경찰청에서 수사하고 있는데 엄정한 수사를 통해 가해자들을 우리 숙현이가 받은 고통의 몇수십배의 처벌을 내릴 수 있는 계기가 됐음 좋겠다"고 말했다.

통합당 의원들은 수사당국의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한편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용 의원은 "감독과 선수들이 영구제명은 됐는데 법적 절차가 남았다"며 "제대로 수사해 억울함이 풀리도록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양수 위원장도 "대한체육회서 감독과 두 선수에 대한 징계를 했지만 2~3년 뒤 지도자가 되지 말라는 법이 없다. 조사한 사례에 의하면 영구제명 됐는데도 다른 기관에 등록해 지도자 생활을 하는 경우도 있었다"며 "더불어 이 사람들이 사법적 처리는 안 받으려고 변호사 자문을 구해서 법률대응하는 것으로 보이는데, 사법적 조치까지 완벽하게 이뤄져야지만 억울함을 달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빠른 시일내 국회 청문회를 열어줄 것을 촉구한다"며 "청문회가 열리면 이용 의원을 중심으로 확실한 증거를 제시해 문제 해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