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곽상도 "정대협·정의연 후원금 최소 82억원…검찰 수사 촉구"

최종수정 2020.07.09 17:44 기사입력 2020.07.09 17:4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과 그 전신인 정대협(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 거둬들인 후원금이 최소 82억원에 달한다며 검찰 수사를 촉구했다.


통합당의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 위원장을 맡고 있는 곽 의원은 9일 국회에서 열린 TF 회의에서 "지금 일부 정대협 소식지와 언론보도 기사, 정부부처 자료로 확인한 정대협, 정의연 후원금이 최소 82억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대협과 정의연이 개인과 단체 등으로부터 박물관 건립기금, 생존자 복지, 나비기금, 기타 후원 등의 명목으로 후원 받은 금액이 최소 82억원이며 이 중 국고보조금 13억4300만원이 포함돼 있다"고 지적하고 "특히 정대협이 2003년부터 추진한 전쟁과 여성인권박물관 건립모금액도 최소 25억원"이라고 지적했다.


25억원에 달하는 전쟁과 여성인권박물관 건립모금액이 억 단위로 들쑥날쑥하고 있는 점, 국고보조금 신청 과정의 의혹도 지적했다. 곽 의원은 "과거 정대협 보도자료, 윤미향 전 대표의 인터뷰를 보면 전쟁과 여성인권박물관 후원금이 17억원→15억원→16억원→17억원으로 늘었다 줄었다를 계속 반복해 온 바 있다"며 "전쟁과 여성인권박물관의 국고보조금 사업계획서도 허위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의혹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2012년 3월 12일 정대협이 여성가족부에 제출한 건립사업계획서에 따르면 2011년 12월말까지 총 건립기금모금액이 18억원이라고 밝히면서 여가부에 국고보조 5억원을 지원 요청했지만, 박물관 건립 총 모금액이 언론기사, 정대협 소식지 등을 합치면 25억원을 넘을 수도 있다"며 "전쟁과 여성인권박물관 건립에 필요한 국고보조금을 여성가족부에 신청하며 밝힌 건물 리모델링 비용 6억998만원은 공고 전 발표한 금액 3억9000만원보다 2억2000만원 정도가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각종 의혹에 대한 수집 분석자료를 검찰에 넘겨서 지금 답보 상태인 수사를 한층 빨리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촉구하려고 한다"며 "윤 의원의 수원 아파트 매입자금, 경남 함양 단독주택 매입 자금, 딸의 미국 유학과 재산신고서상의 예금 3억2000만원 등의 자금 출처에 대한 수사 요구와 위안부 할머니를 이용해 윤 의원들의 가족과 주변인들이 돈 잔치, 이사 잔치한 사례들을 정리한 자료도 함께 검찰에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