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美 비건 일행에 14일 격리 조치 면제키로…"코로나 감염 방지책 철저"

최종수정 2020.07.08 10:44 기사입력 2020.07.08 10:4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에 이어 9~10일 일본을 방문하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일행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한 14일 간의 격리조치를 면제하기로 했다.


8일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방일하는 비건 대표 일행에게 특례를 인정해 14일간의 격리 조치를 면제하는 한편 감염 방지책은 철저히 지키는 방향으로 방침을 정했다. 일본은 원칙적으로 129개 국가(지역)를 대상으로 입국을 거부하고 있으며 예외적으로 입국을 하는 경우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14일 간의 격리를 의무화하고 있다.

비건 대표는 일본이 지난 4월 코로나19 입국 거부 조치를 한 이후 거부 대상 국가에서 일본을 찾는 첫 외국 정부 고위 인사다. 그는 한국 방문을 마친 뒤 9일부터 이틀간 일본에서 아키바 다케오 외무성 사무차관,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 고노 다로 방위상 등을 만나 북한 정세와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 문제 등 양국 관심사를 놓고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마이니치는 비건 대표 일행이 일본 측 인사와 면담할 때 비말이 닿지 않는 거리로 좌석을 배치하고 거리가 떨어진 상태에서도 상대방 말을 잘 들을 수 있게 마이크를 사용하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비건 대표는 소규모 수행원과 함께 전용기로 일본에 도착하는 대로 PCR 검사를 받을 예정이며, 도쿄 이구라 외무성 공관에서 이뤄지는 일본 측 인사와의 면담에는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일본 측 참석자도 직전에 체온 측정을 하게 된다.


일본 외무성 간부는 이번 사례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외국 정부 요인의 향후 방일에 적용하는 "모델 케이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한편 모테기 외무상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입국 금지 대상인 국가의 정부 인사 일본 입국에 대해 "감염 위험을 충분히 고려하면서 사안 별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