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시, 바다의 ‘씽씽카’ 고속보트 세계로 띄운다

최종수정 2020.06.02 13:12 기사입력 2020.06.02 13:12

댓글쓰기

중소조선연구원 공동으로 차세대 해양레저용 보트 개발 지원

모루상사가 개발중인 고속형 레저보트.

모루상사가 개발중인 고속형 레저보트.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산시는 정부의 보트 수요촉진 정책에 맞춰 레저보트의 생산기술을 높이고, 새로운 모델을 개발하는 데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시는 중소조선연구원과 함께 지역 내 보트 생산기업의 세계시장 진출과 역량 강화를 위해 2022년까지 3년간 ‘해양레저용 고속보트 생산기술 고도화 지원사업’에 16억5000만원(시비 12억원·민자 4500만원)을 투입한다고 2일 밝혔다.

이 사업의 핵심은 새 모델의 성공적인 데뷔를 통해 부산시가 해양레저 분야에서도 해양수도로서 위상을 떨치고 일자리 창출에도 이바지하는 데 있다.


시는 국내외 생산기술 전문가와 함께 보트 제조에 애로사항을 개선하고 기술을 보급한다는 계획이다. 부산지역 내 해양레저장비 관련 기업들의 정기적인 교류와 지역 차원의 마케팅, 해외시장개척 전시회와 워크숍 등도 지원키로 했다.


중소조선연구원은 지난 4월 지원사업 공고를 통해 2개 업체를 선정했다. 환호조선은 제트보트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자가복원 기능을 장착한 ‘12인승 45노트급 레저용 알루미늄 제트보트’를 개발할 계획이다. 모루상사는 튜브 패턴 제작 기술과 3D 포밍 기술을 적용한 ‘S-TUBE를 적용한 수출형 RIB 보트’를 개발한다.

이 업체들이 개발한 레저보트는 한·미 FTA, 한·EU FTA 등 글로벌 FTA 확대에 따른 수출길이 쉽게 열림에 따라 세계시장 개척에 투입된다.


시는 내년부터 2022년까지 2개 이상의 기업을 추가로 뽑아 우수한 제품을 개발하도록 집중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타업종에서 레저보트 분야로 진출할 수 있는 기업을 찾아내 업종 다각화를 유도하는 사업도 함께 추진한다.


신창호 부산시 미래산업국장은 “레저보트의 산업화에 필요한 완제품 제조업체, 부품 제조업체, 디자인업체, 엔지니어링업체, 연구지원 기관과 품질 검사기관들이 대거 부산에 모여드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부산이 국내를 넘어 글로벌 레저보트 산업 중심지로 발전할 수 있도록 꾸준히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