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부산 ‘클럽 폐쇄’ 1주일 더 연장한다

최종수정 2020.06.02 12:21 기사입력 2020.06.02 12:20

댓글쓰기

부산시, 집합금지 행정명령 9일 정오까지 지속

부산시청 청사. 부산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1주일 더 연장됐다.

부산시청 청사. 부산에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1주일 더 연장됐다.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부산시가 내렸던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1주일 더 연장됐다.


시는 당초 2일까지 진행할 예정이었으나 다른 지역에 산발적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있어 오는 9일 낮12시까지 더 연장한다고 2일 밝혔다.

특히 여행·관광시즌이 시작돼 해수욕장이 개장하고, 야외 활동이 많아지면서 생활 속 거리 두기가 다소 느슨해지는 분위기를 틈타 부산지역의 유흥시설 이용자들이 늘어날 것을 대비해 연장 결정을 내렸다.


부산시내 클럽 14곳·감성주점 15곳·콜라텍 42곳 등 클럽 형태 유흥시설 71곳은 오는 9일까지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적용받는다.


시는 앞으로 일주일 동안 경찰청, 구·군, 소비자감시원 등과 합동으로 행정명령 이행 여부에 대한 단속에 나선다.

오는 10일부터 고위험시설인 유흥주점 등 출입자에 대한 ‘전자출입명부’가 본격 시행됨에 따라 핵심 방역수칙을 준수하지 않은 시설은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즉시 고발한다. 확진자 발생 시에는 영업자와 시설이용자에게 조사·검사·치료 등 관련 방역비 전액에 대한 구상권 청구 등의 조치가 취해진다.


시 관계자는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자칫 해이해질 수 있는 ‘생활 속 거리 두기’에 시민이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기를 당부한다”며 “특히 업주들은 이번 행정조치로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