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회계 부정 의혹' 정대협 회계 담당자 참고인 신분 소환조사

최종수정 2020.06.01 12:28 기사입력 2020.06.01 12:28

댓글쓰기

정의기억연대의 후원금 사용이 불투명하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던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을 앞둔 25일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정의기억연대의 후원금 사용이 불투명하다며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던 이용수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을 앞둔 25일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에 적막감이 감돌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후원금 회계 누락과 안성 쉼터 매입 의혹 등을 받고 있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을 수사하는 검찰이 정의연의 전신인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활동 당시 회계 담당자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하고 있다.


1일 정의연 등에 따르면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최지석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정의연 관계자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A씨는 앞서 지난달 26일과 28일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정의연 회계 담당자 B씨와는 다른 인물이다. 정대협 시기에 회계 담당 업무를 맡았던 이다.


정의연 회계담당자 B씨는 지난 두번의 조사에서 조서를 작성하지 않고 면담조사 형식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이날 A씨에 대한 조사는 조서를 작성하는 정식 조사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여러 시민단체는 지난달 11일 이후 정의연의 부실 회계와 후원금 횡령 의혹, 안성 쉼터 매입 및 매각 의혹과 관련해 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한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검찰이 수사 중인 윤 의원과 정의연·정대협 관계자를 상대로 한 고발 사건은 10여 건에 이른다.

검찰은 지난달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에 걸쳐 서울 마포구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사무실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마포 '평화의 우리집' 총 3곳을 압수수색하기도 했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