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놀면 뭐하니' 비X이효리X유재석에 지코-황광희-쌈디-코쿤 합류(종합)

최종수정 2020.05.31 09:21 기사입력 2020.05.30 20:10

댓글쓰기

사진='놀면 뭐하니' 캡처

사진='놀면 뭐하니'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30일 오후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유재석이 혼성그룹 결성을 위해 이효리, 비, 지코, 황광희, 쌈디, 코쿤과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유재석은 이효리, 비와 먼저 만나 서로의 근황을 주고 받으며 그룹 결성을 논의했다. 효리의 거침없는 입담에 비는 "연예대상 받을 수밖에 없다"며 감탄했고, 유재석도 동의했다. 특히 "꼬만춤은 포기 못한다"는 비에게 이효리가 "왜 남자만하냐. 나도 하고 싶다"고 말해 유재석과 비를 폭소케했다.

세 사람이 만담을 나누는 동안 황광희와 지코가 방문했다. 이효리가 지코만 챙기자 황광희는 약간 성질을 내며 "기선 제압하려고 디올 입고 오려고 했다"고 했고, 비는 "기선을 왜 제압하냐"며 황광희를 달랬다.


혼성그룹에 포함된 줄 알고 들떠있는 황광희에게 유재석은 "이미 후보는 세 명으로 정해졌다"고 했으나, 이효리는 "아직 열려있다"고 말해 황광희를 안심시켰다. 와중에 유재석이 "내 카메라 가리지 말고 좀 뒤로가"라고 말해 황광희를 좌절시켰다.


이효리와 유재석이 황광희에게 "준비한 거 다 해봐"라는 주문하자, 황광희는 깡춤을 마른 팔다리로 소화해 박수를 받았다. 하지만 꼬만춤을 춰달라는 이효리의 요구에 춤은 안추고 포즈만 취해서 전원으로부터 야유를 받았다. 또한 황광희가 계속 투정을 부리자 이효리는 "너 왜 이렇게 잘 삐져. 칭찬했잖아"라고 말했다.

이어 지코가 부를 때 조명이 다르자 황광희는 또 흥분했다. 그리고 지코의 센스있는 춤에 모두 환호하며 좋아했다. 비는 특히 지코를 멤버로 추천했다면서, "멀티플레이어"라고 극찬했다.


다음으로 쌈디와 코쿤(코드 쿤스트)이 등장했다. 쌈디를 본 비는 "듀스보는 줄 알았다"라고 말했는데, 실제로 쌈디와 비가 2살 차이밖에 나지 않아 눈길을 끌었다.


사진='놀면 뭐하니' 캡처

사진='놀면 뭐하니' 캡처



유재석이 "요즘 랩은 어떠냐"고 묻자 쌈디는 "요즘은 발음이 정확하지 않은 멈블 랩을 한다. 90년대 랩은 발음이 정확하고 강했다"라고 답했다. 쌈디와 코쿤이 합류한 후 전문적인 음악 얘기들이 오고갔고, 이에 황광희가 한마디도 안하고 있자 다들 "광희야 너도 한마디 해야지"라고 부추겼다.


이효리가 말수가 줄어든 황광희에게 "왜 이렇게 기가 죽었어"라고 하자, 유재석은 "광희가 잘나가는 사람들 나오면 기가 죽어"라고 말했다. 게다가 쌈디도 "요즘 밥을 못 먹었냐. 나보다 마른 사람 처음본다"며 황광희를 걱정했다. 이효리는 황광희에게 "집에 데려다 임시 보호하고 싶다"며 측은지심을 드러냈다.


"황광희와 지코 모두 춤을 선보였는데 쌈디와 코쿤은 뭐 안보여주냐"는 멤버들의 성화에, 쌈디는 "연예인 보러 온거다"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하지만 곧 코쿤과 함께 요즘 스타일로 다듬어진 세련된 '깡 리믹스'를 선보여 실력을 과시했다.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는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