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합당, 윤미향 TF ‘첫 회의’…주호영 “이용수 할머니 절규에 국민으로서 분노”

최종수정 2020.05.25 16:31 기사입력 2020.05.25 16:31

댓글쓰기

“국정조사 추진 등 해결방안 모색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미래통합당은 25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 의혹을 파헤칠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첫 회의를 개최했다. TF 위원장은 곽상도 의원, 위원으로는 박성중 의원과 김병욱ㆍ김은혜ㆍ황보승희 당선자가 임명됐다. 미래한국당에서는 윤창현ㆍ전주혜 당선자가 진상규명에 함께 참여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TF 회의에서 “오늘 오후 (이용수 할머니의) 2차 회견 진행되는 것을 봤는데 오죽 답답했으면 구순 넘은 연세에 울분을 토하면서 마이크를 잡았겠나”라며 "그동안 바보같이 이용당했다,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는 절규 맺힌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통합당은 철저히 피해자 입장에서 모든 의혹을 낱낱이 규명할 것”이라며 “의혹이 해소가 안 되면 국정조사 추진까지 검토하는 등 해결방안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종배 정책위의장은 “(이 할머니의) 격정적 토로에 국민의 한사람으로 울분을 느끼지 않을 수 없다”며 “시민단체 기부금이 잘못 쓰여지는 일이 없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을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곽 의원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은 (위안부) 할머니들을 지켜주기 위한 활동을 하는 것처럼 포장해 국민을 우롱하고 실제로는 할머니들을 돈벌이 수단으로 이용해왔다”며 “이것만으로도 정대협 운영진들은 사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윤 당선인의 부동산 내역을 공개하며 “(검찰에서) 1995년도 수원시 소재 빌라부터 계좌 추적에 나서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